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로맨틱한 맛과 비주얼 자랑하는 제품으로 연말 분위기 달궈 … '홀리데이 느낌'그대로 로맨틱한 겨울 맛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는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워짐에 따라 집에서 소규모로 연말을 보내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에 식음료업계에서는 홀리데이 느낌 물씬 풍기고, 사진 찍어 올리기 좋은 비주얼로 로맨틱한 연말 분위기를 한껏 돋울 수 있는 제품을 앞세워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공차코리아는 ‘로맨틱한 겨울 맛’을 테마로 ‘토피넛 밀크티+펄', '초코바른 토피넛 스무디', '다크초코 밀크티+펄' 등 겨울 시즌메뉴 3종을 내놨다. 홀리데이 시즌에 빼놓을 수 없는 고소한 토피넛과 진한 다크초콜렛을 활용한 메뉴로, 연말연시를 달콤함으로 채우기에 제격이다.

‘토피넛 밀크티+펄’은 향긋한 풍미를 자랑하는 블랙티에 달콤하고 고소한 토피넛, 바삭하고 짭조름한 솔티카라멜 스프링클이 더해진 밀크티로, 중독성 있는 ‘단짠 조합’을 자랑한다. ‘초코바른 토피넛 스무디’는 컵 벽면에 바른 초콜렛과 토피넛 스무디, 솔티카라멜 스프링클이 어우러진 스무디다. 귀여운 비주얼은 물론 초콜렛을 손으로 눌러 부셔서 먹는 재미까지 더했다. 인스타그래머블한 매력으로 테이블 분위기를 한층 돋울 메뉴다.

‘다크초코 밀크티+펄’은 깊고 진한 다크초콜렛에 블랙티로 풍미를 더했고, 그 위에 초코 슬라이스를 올렸다. 공차의 스테디셀러 '초콜렛 밀크티'를 더욱 진하게 즐길 수 있는 음료다. 특히 이 메뉴들은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 앱을 통해 집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다. 매달 다양한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어 풍성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각사 제공

집에서도 레스토랑에 온 것 같은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제품도 있다. 푸드빌이 운영하는 배달 전용 브랜드 '빕스 얌 딜리버리'가 연말을 맞아 윈터 얌파티 세트를 출시했다. 윈터 얌파티 세트는 빕스 얌딜리버리에서 고객 선호도가 가장 높은 메뉴를 중심으로 알차게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빕스의 시그니처 메뉴 얌스톤 스테이크를 그대로 즐길 수 있는 '얌그릴 스테이크', 바비큐 폭립, 치킨윙, 김치볶음밥이 포함된 '바비큐 폭립 얌플래터', 수란의 진득함과 명란의 감칠맛을 더한 '수란톡 명란 까르보나라 파스타'를 담았다. 또 미니 화로 굿즈 얌그릴과 디저트로 '마쉬멜로 스큐어'까지 제공한다.

연말연시하면 빼놓을 수 없는 케이크와 주류 제품도 눈길을 끈다. 먼저 뚜레쥬르는 행복이 꽃피는 크리스마스를 콘셉트로 인기 일러스트레이터 작가 나난과 협업한 케이크를 출시했다. 대표 제품은 ‘나난X바닐라베리 위시 리스’다. 새하얀 눈을 연상시키는 케이크 위에 나난 작가의 경쾌한 크리스마스 리스 작품을 더해 행복이 꽃피는 크리스마스를 표현했다. 이외에도 홀리데이 분위기를 더해 줄 대표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맥주 브랜드 스텔라 아르투아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750ml 병 제품과 함께 크리스마스 특별 한정판 ‘챌리스’ 전용잔과 투명 ‘칠링백’이 각각 포함된 ‘홀리데이 기프트팩’ 2종을 선보였다. 기프트팩은 소중한 사람들과 즐기기 좋은 스텔라 아르투아 750ml 대용량 병 제품으로 구성됐다. 750ml 병은 크리스마스 기념 한정판으로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연말 축제 분위기를 더한다.

한편, 공차코리아는 공정거래위원회에 등록한 ‘2020년 정보공개서’를 통해, 2019년도 말 기준으로 공차는 126개를 신규개점했다. 정보공개서에 나타난 최근 3년간 공차의 가맹점 계약종료 현황은 28개에 이른다.

문제는 가맹점 해지와 명의변경이다. 계약해지의 경우 3개년동안 29개, 명의변경은 72개에 이른다. 명의변경의 경우, 가맹점주가 브랜드에 대한 매력도 또는 수익성이 떨어져 계약해지와 같다고 보는 견해가 많다. 공차는 직영점 69개를 포함해, 가맹점 498개로 총 567개 매장이 성업중에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