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11월 소비자물가 0.6% 상승… 장바구니 물가 치솟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지수는 105.50(2015년=100)으로 전년동월대비 0.6% 올랐다. /사진=뉴시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6% 상승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지수는 105.50(2015년=100)으로 전년동월대비 0.6% 올랐다.

지난달에 비해 전기·수도·가스는 변동이 없고 서비스가 상승했다. 반면 공업제품, 농축수산물은 하락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전기·수도·가스, 공업제품은 하락했고 농축수산물, 서비스는 상승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등의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1% 올랐다. /사진=통계청 제공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등의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1% 올랐다. 신선어개 1.7%, 신선채소 7.0%, 신선과실 25.1% 상승했다. 특히 사과는 지난해보다 36.4% 올랐고 파(60.9%)와 양파(75.2%)도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그러나 석유류는 14.8% 하락했다. 휘발유가 14.1% 떨어졌고 경유와 등유는 각각 18.9%, 15.7% 하락했다.

지출목적별로 보면 전년동월대비 서비스 물가는 하락했지만 식료품은 상승했다. 정부의 통신비 지원에 따른 기저효과로 통신(14.0%)이 가장 많이 올랐다. 반면 음식·숙박(-0.1%) 등은 하락했다.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1.0% 상승했다. 지난해 7월(1.0%) 이후 1년4개월 만에 1%대를 회복한 것.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지난해보다 0.6% 올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