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CGV 이어 메가박스도 가격 인상… 영화 관람료 1만3000원 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멀티플렉스 CJ CGV에 이어 메가박스도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메가박스는 오는 23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극장 임차료와 관리비, 인건비 등 고정비의 증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극장 및 영화산업 전반의 경영여건 악화 등이 주된 배경이다.

영화 관람료는 2D 일반 영화 성인 기준 주중 1만2000원, 주말 1만3000원으로 변경된다. 이는 앞서 CGV가 지난달 26일부터 올린 영화 관람료와 동일한 수준이다. 

메가박스의 가격인상 적용 상영관은 일반관, 컴포트관, MX관으로 평균 1000원 인상된다. 일부 시간대 및 지점별 상황에 따라 현행과 동일하거나 인상폭이 다를 수 있다. 돌비 시네마와 프리미엄 특별관 더 부티크, 발코니, 프라이빗은 이번 인상에서 제외된다. 국가유공자, 장애인, 만 65세 이상 경로자, 미취학 아동, 경찰∙소방 종사자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은 기존 체계를 유지한다.

시간대는 고객 관람환경을 고려해 ‘브런치’ 시간대를 추가 운영한다. 현행 ▲조조(10시 이전) ▲일반(10시~23시 이전) ▲심야(23시 이후) 3단계 운영 시간대를 ▲조조(10시 이전) ▲브런치(10~13시) ▲일반(13~23시) ▲심야(23시 이후) 4단계로 세분화해 운영한다. 단 브런치 및 심야 시간대는 지점별 상황에 따라 운영여부가 다를 수 있다.

메가박스는 주 52시간 근무제, 유연근무제 시행 등으로 지난해부터 가격정책 변경을 고민해왔다. 올해 들어서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영화 시장이 급격하게 위축되고 전국 관객수가 전년 대비 70%까지 감소하면서 이 같은 결정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메가박스는 이로 인한 경영난 극복을 위해 지난 2월부터 비상경영체계를 도입하고 경영진 급여 반납, 전 직원 순환 무급휴직, 운영시간 축소, 일부 지점 폐점 등의 자구 노력을 지속해왔다. 하지만 경영 정상화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고 운영 안정성이 한계에 도달하면서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단행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메가박스 관계자는 “관람료 인상을 통해 극장 운영을 안정화하여 침체된 영화산업 전반의 활성화를 추진하고, 동반성장이 가능한 선순환 생태계가 구축되기를 바란다”며 “극장을 찾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