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씨스터앤, 색상 조합과 균형에 집중..“메이크업 곰손도 전문가처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씨스터앤 제품과 함께라면 누구나 쉽게 메이크업을 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기술 없이 슥슥 바르기만 해도 전문가처럼 보이도록 제품 연구에 많은 시간을 투자했습니다.”

색조 전문 뷰티 브랜드 씨스터앤 천정욱 대표(39)는 “메이크업 시장에 진입할 당시, 여성이라면 대부분 화장의 고수인 줄 알았다”며 “하지만 실상은 10명 중 9명은 메이크업에 능숙하지 않은 곰손”이라고 말했다.

씨스터앤 천정욱 대표 (카페24 제공)

그는 “심지어 10년째 화장을 하면서도 스스로 메이크업을 잘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며 “곰손을 위한 브랜드가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브랜드를 론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브랜드 론칭 배경에 따라 천 대표는 제품 연구를 사용성에 집중했다. 아이제품의 경우 어떤 색상을 써야할 지 고민하지 않도록 색조합을, 립 제품의 경우 어디에나 어울릴 수 있도록 색상 균형에 각각 공들였다.

여기에 부드러운 발림성과 번짐 최소화, 그리고 발색 등 어느 것 하나도 놓치지 않으려 했다. 이를 위해 용기를 차별화하고 관련 특허를 취득했다.

천 대표는 “3가지 요소를 모두 충족시키는 것은 난이도가 꽤 높은 프로젝트”라며 “제품 개발에 드는 기간이 길고 비용이 상당해 걱정했는데 긍정적인 고객 반응이 이를 모두 상쇄시켰다”고 말했다.

실제 씨스터앤에 따르면 야심차게 준비해 선보인 ‘더블이펙트 워터프루프 아이펜슬’은 출시 2년만에 200만개 이상 판매됐다. ‘엣지 브러쉬 펜 라이너’가 이 기록을 추격 중이다.

씨스티엔 홈페이지 캡쳐 (카페24 제공)

해당 제품들에 대한 피드백은 ‘화장하기 편하다’는 의견이 다수다. 씨스터앤이 제안하는 색상을 사용하면 능숙한 전문가와 같은 메이크업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뜨거운 고객 반응으로 씨스터앤은 지난해 300%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올해도 이와 비슷한 수준인 300% 내외의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천 대표는 예측했다.

지난 2014년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로 쇼핑몰을 구축한 씨스터앤은 ‘After Makeup’이라는 카테고리를 새롭게 만들고 관련 제품 연구 및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기에는 메이크업을 잘 지워 피부를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제품들로 구성된다.

해외 활동도 활발하다. 미국, 프랑스, 호주, 인도네시아, 홍콩, 대만, 중국, 일본에 현지 법인을 운영 중이다. 그는 “글로벌에서 K뷰티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북미와 유럽시장에서 유의미한 시장 점유율을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