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위메프 ‘신규파트너사 지원프로그램’, 식품 건강 카테고리 참여율 높아

1년새 4만7천 소상공인 온라인 등용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소상공인들의 안정적인 온라인 시장 진입을 돕는 위메프의 ‘신규파트너사 지원프로그램’이 1주년을 맞았다. 위메프는 ‘신규파트너사 지원프로그램’ 시행 이후 1년간 신규 입점한 파트너사가 4만7000곳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시간당(주5일, 40시간 근무 기준) 약 24곳, 하루 약 192곳이 입점한 셈이다.

이 가운데 월 매출 1000만원 이상을 달성한 업체는 무려 1700곳. 월 1억원 이상을 달성한 업체는 200곳에 달한다.

위메프는 지난해 11월부터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판매수수료 0%(결제실비 VAT 포함 4%) △1주 정산 △서버비 면제(월 9만9000원) 등의 혜택을 지원해왔다. 특히 낮은 수수료와 빠른 정산 혜택은 중소 파트너사들이 원활하게 사업을 유지하고 상품을 공급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위메프 신규파트너사 참여가 늘었다. (위메프 제공)

또 위메프는 입점/제휴 전문 상담 창구 구축, 상품 등록 플랫폼 업그레이드 등 편의를 제공, 신규 파트너사들의 온라인 시장 진출을 돕고 있다.

1년간 지원프로그램 혜택을 받은 파트너사 데이터를 상세 분석한 결과, ‘식품/건강’ 카테고리에 가장 많은 파트너사가 입점했다. △잡화 △생활/주방 △의류/소호 △가구/홈/데코 카테고리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식품 구매 증가 및 건강 상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덩달아 해당 카테고리의 신규 입점 파트너사들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 분포 현황에서는 ‘경기’ 지역 신규 입점 파트너사가 가장 많았다. 서울(2위) 외 인천, 부산, 대구, 경남 등이 상위권에 분포하면서 여러 지역 파트너사들이 지원 혜택을 고루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위메프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파트너사와 함께 성공할 수 있는 구조를 정착시켰다”며 “파트너사들의 적극적인 호응에 힘입어 지원프로그램 신청 기간을 연장했다. 소비자는 물론 파트너사들이 온라인 시장에서 가장 먼저 찾는 플랫폼으로서의 자리를 더욱 튼튼히 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