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쿠팡, 전방위적 인재 영입… 이번엔 '우버 출신' 인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쿠팡은 투안 팸 전 우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신임 CTO로 영입했다. /사진=쿠팡

쿠팡이 전방위적인 인재 흡수에 나섰다. 정보기술(IT)업계와 정관계 등 다양한 분야의 인재를 끌어들이는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쿠팡은 투안 팸 전 우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신임 CTO로 영입했다고 29일 밝혔다. 팸 CTO는 세계 최대의 승차공유 업체인 우버(Uber)에서 지난 7년 동안 CTO로 재직한 인물. 2013년 우버에 합류한 그는 당시 연간 승차공유 횟수가 1000만 건 수준이었던 우버를 현재 세계 800개 도시에서 매년 70억 건 이상의 승차공유를 연결하는 서비스로 성장시켰다. 세계 각국 도시의 교통 상황과 기사 및 승객의 수요공급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연결하는 최첨단의 시스템을 개발한 것이다.

쿠팡 현재 자사 서비스가 성장 단계로 접어들었다는 판단에서 팸 CTO를 영입했다.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기업들에서 기술을 통해 빠른 성장을 현실로 이뤄냈던 팸 CTO의 경험이 쿠팡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평가다. 

현재 쿠팡에서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상품의 종류는 4억 종으로 늘었다. 익일배송을 보장하는 로켓배송 서비스는 물론 새벽배송, 당일배송까지도 받을 수 있다. 신선식품 서비스인 로켓프레시, 음식 배달 서비스인 쿠팡이츠도 고객들의 사랑받고 있다.
 
팸 CTO는 “쿠팡은 날마다 고객의 기대 수준을 높이는 회사”라며 “새벽배송이나 터치 한 번으로 끝나는 반품 등 쿠팡은 세계 어디에도 없는 독창적인 서비스를 만들고 있지만 쿠팡의 고객들에게 이런 서비스는 그저 일상에 불과하다. 많은 기술 기업들이 고객들이 이동하고 쇼핑하고 여가를 즐기는 방식을 바꿔 왔지만, 쿠팡은 말 그대로 사람들이 살아가는 방식을 바꾸는 회사다. 세계인들의 삶을 바꾸겠다는 큰 비전을 가진 회사에 합류해 함께 변화를 만들어 갈 수 있다는 것은 일생일대의 기회”라고 말했다.

팸 CTO는 쿠팡 합류 전 우버 CTO, VM웨어 R&D 담당 부사장, 더블클릭 엔지니어링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컴퓨터 사이언스로 석사 및 학사 학위를 받았다.

쿠팡의 최근 들어 인재 영입을 확대하고 있다. 전날(28일)에는 청와대 법무비서관 출신의 강한승 김앤장 변호사를 경영관리 총괄 대표이사 사장으로 영입했다. 강 신임 사장은 2017년 쿠팡의 로켓배송 소송을 대리해 승소를 이끈 인물이다. 당시 쿠팡은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대형 택배사들과 소송전을 치렀으나 형사 고소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고 민사 소송에서도 승리했다.

이뿐만 아니다. 쿠팡은 올 하반기 이스트소프트 공동 창업자 출신의 구글 수석 엔지니어인 전준희 부사장과 머서 코리아 등을 거친 김기령 부사장을 영입했다. 유인종 전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상무와 박대식 전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경기북부지사장도 각각 안전관리 분야 부사장과 전무로 합류했다. 상반기에는 국회 보좌관 출신 인사 5명과 추경민 전 서울시 정무수석을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쿠팡이 이처럼 인재 영입에 힘을 쏟는 이유는 리스크 관리를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각종 이슈와 갈등을 처리하고 정부 및 기관 등과 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함이다. 일각에서는 미국 나스닥 상장 등 대규모 투자유치를 위한 사전작업이라는 해석도 내놓는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