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청년창업사관학교, 선발 및 사업지원 등 평가 과정에서 문제점 발견돼

청년창업사관학교의 평가과정 전반에 걸쳐 총체적 문제점 드러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청년창업사관학교에 대한 감사결과 각종 평가 과정에서 점수를 상이하게 산출하거나, 집계 과정에서의 오류를 비롯해 각종 증빙누락, 전산착오 등 각종 문제점이 발견되었다.

구자근 의원은 대한민국의 청년CEO 양성을 위해 창업 전과정을 지원하고 있는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전국 18개에 달하며 누적졸업생도 2,878명에 달하는 만큼 잘못된 평가로 인한 입교와 사업선발, 부당한 사업비 지원 등 문제가 발생했을 소지가 크다고 지적하고 진상조사를 위해 감사원 차원의 감사를 촉구했다.

이같은 사실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구자근 의원(국민의힘, 경북구미갑)에게 제출한 <청년창업사관학교 종합감사 결과 보고서>(2020년 6월) 자료를 통해 밝혀졌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청년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해 2011년 이후 전국 18개의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구자근 의원

청년창업사관학교는 만 39세 이하로 창업 후 3년 미만 기업의 대표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입교를 통해 협약을 체결하고 창업 단계별 교육과 코칭 등을 지원하고 시제품과 마케팅비 등 사업비 지원과 정책자금, 판로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사관학교 누적졸업은 2,878명에 매출액은 1조 9,196억원에 달한다.

중진공이 2013년부터 2020년까지 사관학교 업무전반에 대해 감사를 실시한 결과 사업화지원 선발과 창업성공패키지 평가 등의 과정에서 상당히 문제가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구자근 의원은 “대한민국의 청년CEO 양성을 위해 창업계획 수립부터 사업화까지 창업 전과정을 지원하고 있는 청년창업사관학교의 평가과정에서 다수의 문제점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사관학교의 잘못된 평가방식으로 인해 입교와 사업선발, 부당한 사업비 지원 등 문제가 발생했을 소지가 큰 만큼 이에 대한 진상조사를 위해 감사원 차원의 감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