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영등포역 상권’도 코로나19 직격탄… 공실률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등포역 상권’이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영등포역 인근 상권. /사진=김창성 기자
목동, 광명, 강서지역과 지하철 1호선을 이용하는 경기도권의 대규모 유동인구를 확보하는 서울 서남부의 대표 상권인 영등포역 일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로 영등포역 상권을 분석한 결과 지난 8월 기준 해당 지역 일평균 유동인구는 25만2603명으로 월평균(30일 기준) 약 760만명이 이곳을 찾고 있다.

영등포역 상권은 롯데백화점, 타임스퀘어 등의 대형 유통 업체와 크고 작은 기업들이 인근에 위치해 비교적 오래된 상권이지만 최근까지도 활기를 띤 상권이었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가 확산되며 큰 피해를 입었다.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올 2분기 영등포 상권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2.5%로 서울 평균 공실률(7.9%) 보다 높다.

영등포역 상권에 아직도 많은 유동인구가 찾지만 매출은 인근 상권 대비 낮은 수준을 보였다. 영등포역 상권 내 편의점 월평균 추정 매출은 지난 8월 기준 4439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상권이 속한 영등포구 편의점 월평균 추정 매출(5057만원) 보다 618만원 낮은 수준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영등포역 인근 상권은 많은 유동인구가 방문하지만 유흥업소가 많고 밤이 되면 노숙자들이 모이는 등 이미지가 좋은 상권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까지 확산돼 상권 분위기는 더욱 침체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상권 내 노후 건물이 많아 임대료가 낮고 매입 비용도 상대적으로 적어 올 2분기 투자수익률은 1.8%로 서울 내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며 “만약 코로나19 확산이 종식되고 상권 분위기가 개선된다면 상권의 분위기는 다시 좋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