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착한프랜차이즈, 믿어도 될까요 ? 갑질 면죄부 될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착한 프랜차이즈' 발급 받았으나…28개 업체 46회 경고
성일종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 기준이 모호하고 부실"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코로나 19 피해를 본 가맹점을 도왔다며 정책자금 지원 혜택을 준 '착한 프랜차이즈' 선정 업체들 중 일부가, 알고보니 '갑질 기업'으로 공정위로부터 오히려 경고를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공정위로부터 제출 받은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서를 발급 받은 가맹본부 중 28개의 업체가 최근 5년간 공정위로부터 총 46회의 경고, 과징금, 시정명령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지난 7월에 진행된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행사모습 (기사와 무관함) (사진=강동완 기자)

특히 이 중 6개의 가맹본부는 심지어 올해에 시정명령과 경고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으며, 지난 5년간 공정위로부터 무려 4회에 걸쳐 제재를 받은 기업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선정된 업체들의 구체적인 위반 사항을 살펴보면, 본사가 지정한 업체와만 거래할 것을 강제하는 행위인 '거래 상대방의 구속', 창업자가 가맹본부의 경영 실태를 파악하기 어렵게 하는 '정보공개서의 제공 의무 위반' '허위·과장 정보 제공 금지 의무 위반' 등 대표적인 가맹본부 갑질로 문제가 되는 내용들이다.

성 의원은 "모순적이게도 '갑질 행위'로 문제가 된 기업들이 '착한 프랜차이즈'로 선정이 된 것은, 결국 '착한 프랜차이즈'의 선정 기준이 모호하고 부실하다는 뜻"이라며 "공정위가 직접 경고를 주고도 이를 간과한 채 선정한 것도 논란이 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당시 '착한 프랜차이즈' 지원 대상은 ▲모든 가맹점의 로열티를 2개월간 50% 이상 인하하거나 1개월 이상 면제 ▲필수 품목 공급 가액을 2개월간 30% 이상 인하 ▲가맹점주 광고·판촉비 부담 비율을 2개월간 20% 이상 인하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및 특별재난지역 소재 가맹점의 매출액 감소분을 2개월간 20% 이상 지원 ▲현금 지원이다.

이 요건 중 하나 이상만 충족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어 꼼꼼한 점검이 동반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성 의원은 "코로나로 어려움에 직면한 가맹점주를 돕는 정부의 금융지원이 취지는 좋지만, 공정위가 조사하여 제재한 기업들에 '착한 기업'이라는 면죄부를 주는 것은 섣부르다"며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에 더욱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공정위 산하의 공정거래조정원은 지난 9월29일 기준 276개의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서 신청 건수 중 241건을 발급하고 14건은 심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