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백화점 다시 문 닫았다… '셧다운 공포' 재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유통업계가 다시 셧다운 공포에 휩싸였다. 지난 2월 서울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은 모습. /사진=안경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유통업계가 다시 '셧다운(일시적 업무중지) 공포'에 휩싸였다. 확진자가 다녀간 백화점 등 오프라인 유통시설이 잇따라 영업을 중단하면서 매출 타격이 예상된다.



백화점업계 연쇄 폐쇄… 손실 어쩌나 



27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구리점은 전날(26일) 오후 1시 임시 휴업에 돌입했다. 백화점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긴급 방역에 나섰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지난 24일 정기휴점일에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한차례 방역을 진행했고 26일 구리 보건소 차원의 방역을 실시했다"며 "27일은 정상 영업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3~24일엔 롯데백화점 노원점 지하 1층 식품관이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을 중단했다. 신세계백화점도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강남점을 조기 폐점했다. 

백화점업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지난 2월 한차례 '셧다운'을 경험했다. 당시 점포 곳곳에 확진자가 방문하면서 연쇄 폐쇄로 인한 손실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백화점은 평일 기준 지점당 매출이 20억~30억원에 달한다. 

이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백화점 3사의 실적도 고꾸라졌다. 특히 확진자 방문이 이어진 1분기의 타격이 2분기 보다 컸다.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21.5%, 11.7%, 17.7% 감소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셧다운… 유통가 잇단 악재


이달 초 서울 롯데리아 점장 모임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점포 7곳이 임시 폐쇄됐다. /사진=뉴시스

유통업계는 코로나19 여파에 초비상이다. 외식 및 서비스업계는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홍역을 앓고 있다. 지난 11일 롯데리아는 점장 등 직원 모임발 집단감염으로 점포 7곳이 며칠 동안 영업을 중단했다. 

할리스커피와 스타벅스 등 커피전문점도 집단감염에 영업이 일부 중단됐다. 할리스커피 선릉역점은 16명, 스타벅스 파주 야당역점은 66명이 집단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인한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고위험시설'의 운영이 불가능해지면서 지난 19일부터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내 모든 뷔페형 식당과 호텔 뷔페의 영업이 중단됐다. 

이에 따라 CJ푸드빌은 수도권 지역 '빕스' 29곳과 '계절밥상' 12곳의 매장 운영을 중단했다. 신세계푸드도 '보노보노' 3곳, '올반' 2개 매장을, 이랜드이츠는 애슐리·자연별곡·피자몰·로운·수사 등 5개 브랜드 매장 총 109곳의 문을 닫았다.

유통업계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상향을 우려하고 있다. 2단계 시행으로 외식과 쇼핑 등 소비활동이 줄면서 매출이 감소한 상황에서 현재보다 더 큰 타격이 예상돼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이미 현장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며 "3단계로 격상되면 너무 힘들어질 것 같다. 서민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