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유의동 의원, 공정위 '착한프랜차이즈' 갑질본사도 포함돼

기사공유
공정거래위원회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가맹점과 고통분담을 함께하는 가맹본부에 인증하고 있는 '착한프랜차이즈'가 오히려 가맹업계와 소비자에게 부담만 주는것으로 나타났다.

유의동 미래통합당 의원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psy5179@news1.kr

복수매체들에 따르면, 유의동 미래통합당 의원(경기 평택을)은 지난 28일 "공정위는 가맹본부의 인증서 발급에만 열을 올리고 있을 뿐 5개 관계 기관과 협의를 한 적도 없고, 금융지원 현황에 대한 실태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또 사실상 공정위가 금융지원을 약속한 대상기관인 5곳에 대해 지난 4월 1일 한 차례 협조공문만 발송했다고 꼬집었다.

유의동 의원은 인증을 받은 가맹본부에게 약속한 정책자금 지원현황에 대해서는 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인증을 받은 가맹본부 중에는 불공정 행위로 가맹점주들에게 신고(갑질본사)를 당하거나 횡령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받은 업체들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공정위가 인증서 발급에만 급급해서 관리에 소홀하다 보니, 착한 프랜차이즈 인증이 오히려 부담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가맹본부가 가맹점에 지원하는 확인서를 '착한 프랜차이즈' 이름으로 가맹점 모집을 위한 홍보목적으로 사용할 경우, 허위과장정보에 해당할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타비즈창업컨설팅 김갑용 소장은 "최근 착한 프랜차이즈라고 명명되는 브랜드들이 있다. 가맹점이 어려울 때 본사가 그 어려움을 나누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라며 "그런 프랜차이즈를 착하다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프랜차이즈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가 어설프게 만들어 질 경우 또다른 피해자가 생길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