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전국적 소비 붐업 축제 '대한민국 동행세일'… 부산·대구서 출발

기사공유
대한민국 동행세일/사진=중기부
여름철 무더위와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국민들에게 힐링의 손길을 내밀어줄 대대적인 소비 축제, '대한민국 동행세일(이하 동행세일)'이 오는 6월26일 부산과 대구 현장행사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동행세일 1회차 현장행사를 부산과 대구에서 동시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17일간(6월26일~7월12일) 진행되는 이번 동행세일 기간 중 전국 6개 권역에서 총 3회에 걸쳐 현장행사가 순차적으로 개최되며, 지역별 특색을 반영한 이벤트가 함께 진행되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부산 해운대 BEXCO 제1전시장과 대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개최되는 현장행사에서는 리빙, 식품, 뷰티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총 438개 상품이 ▲ 라이브커머스(31개) ▲ 브랜드K 상품관(108개) ▲ 중소기업우수상품관(116개) ▲ 지역상품관(183개) 등을 통해 준비되어 있다.

모든 상품에 대해 최소 30% 이상의 파격적인 할인이 적용되며, 라이브커머스 생방송 중 구매 시에는 최대 50% 할인을 받고 추첨을 통해 경품까지 지급되는 등 풍성한 혜택이 소비자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소비자들은 현장에서 전시·홍보되는 상품의 QR코드를 찍어 모바일로 바로 구매하는 방식으로 편리하게 상품을 구입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 진행되는 참여형 이벤트 '브랜드K를 잡아라', '포토 이벤트 월(Wall)', '마스크 만들기', '캐리커처 만들어주기' 등에도 참여할 수 있다.

현장행사와 함께 진행되는 각 지역 연계행사도 주목할 만 하다. 부산시는 동행세일과 발맞춰 '부산 브랜드 페스타 2020'를 함께 개최한다.

소비자들은 총 176개 부스에서 ▲ 부산신발 특별판매전 ▲ 부산 뷰티데이 ▲ 사회적 경제 기업제품 착한 판매전, ▲ 지역특화 수산물·어촌특화상품 판매전 ▲ 부산대표 관광기념품 판매전 ▲ 항공여행전 ▲ 공공기관 합동구매상담 등을 통해 부산지역 특화상품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대구시는 지역홍보관 및 중소기업제품·농특산물 판매장 운영, 대구시민들을 위한 지역 청년예술인들의 버스킹 공연무대, 지역 81개 전통시장에서 함께하는 동행세일 행사 등을 통해 동행세일에 동참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