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정식품, 올 국산콩 계약재배 전년 대비 3배 늘린 600톤 수매

기사공유
지난 2018년부터 전국의 지역 농가와 국산콩 계약재배를 실시하는 정식품이 올해는 지난해 대비 규모를 3배 늘린 600톤을 수매하기로 하며 농가 상생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오리지널 두유 베지밀 및 식물성 건강음료를 생산∙판매하는 ㈜정식품(대표 이순구)은 전남 무안, 경남 사천, 충남 공주 등 전국 8개 지역에서 국산콩 600톤에 대한 계약재배를 실시한다. 지난 2018년 100톤을 시작으로 지난해 200톤 등 매년 계약재배 규모를 늘려가며 국산콩 보급을 위해 노력하는 것.


지난해까지는 검은콩 위주로 계약재배를 했으나 올해부터는 흰콩(백태)을 추가해 제주 오라, 전남 무안·고흥, 전북 김제, 경남 사천, 충남 공주, 경기 연천 등 전국 각 지역의 콩 재배 선도 농가로부터 검은콩과 흰콩(백태) 600여톤을 수매할 계획이다. 5~6월에 파종해 9~11월 사이에 수확하는 일정이다.

계약재배를 통해 수확한 우수한 품질의 국산 해콩(그 해에 난 콩)은 정식품에서 제조, 판매하는 '베지밀 검은콩 두유 A·B', '베지밀 검은콩과 참깨 두유', '베지밀 국산콩 두유 2종', '베지밀 영·유아식 우리콩 3종’ 등 14종의 두유 제품을 생산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정식품은 지난해 9월 이 같은 적극적인 농가 상생 노력을 인정 받아 ‘소비자가 선정한 상생협력 우수기업’ 표창을 받기도 했다.

정식품 관계자는 “지속적인 계약재배를 통해 지역 농가는 판로 걱정 없이 농업에 전념할 수 있고, 기업은 신선하고 몸에 이로운 국산콩을 안정적으로 확보해 고품질의 두유 생산을 이어가는 윈윈 효과를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류 건강문화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기업의 철학을 바탕으로 지역 농가와 소비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 문화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