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포장·배달에 늘어난 쓰레기… 업계 "플라스틱 사용 줄인다"

기사공유
(왼쪽부터) 강석우 한국프랜차이즈협회 상근 부회장 , 석용찬 한국플라스틱 포장용기협회장, 홍정기 환경부 차관,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은 29일 오후 서울 중구 소재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포장 배달 플라스틱 사용량 감량을 위한 자발적 협약식'에 참석해 서명을 마친 서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포장·배달업계가 음식용기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에 나선다. 최근 음식 포장 및 배달이 늘며 쓰레기 문자가 심각해짐에 따라 문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댄 것이다. 

환경부와 한국플라스틱용기협회, 한국프랜차이즈협회, 자원순환사회연대,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은 29일 서울 중구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에서 '포장배달 플라스틱 사용량 감량을 위한 자발적 협약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 석용찬 한국플라스틱 포장용기협회장, 강석우 한국프랜차이즈협회 상근부회장,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협약 참여자들은 플라스틱 용기를 경량화하는 방식으로 용기에 쓰이는 플라스틱을 근본적으로 줄여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용기를 규격화하고 두께를 얇게 만드는 방안을 채택한다. 다양한 크기의 용기를 특정 사이즈 몇 개로 규격화하면 불필요한 제조가 줄어들고 두께를 얇게 하는 만큼 플라스틱 사용량은 적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방법으로 플라스틱 용기 사용량을 최대 20%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사용한 포장·배달 용기는 쉽게 재활용하도록 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여러 상품의 재질을 동일하게 만들어 수거 및 처리를 용이하게 만들고 용기 표면에는 인쇄를 하지 않기로 뜻을 모았다. 인쇄가 없는 용기는 다시 쓰기에 용이하다. 재활용이 쉬운 용기임을 인증하는 제도도 올해 안에 도입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번 협약이 현장에서 적용되는 상황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정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여한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매일 약 1백만 건의 배달 주문이 일어나는 플랫폼 사업자로서 환경에 대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배달의민족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친환경 정책들을 면밀히 검토하고, 일회용 식기 안 받기 기능 같은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