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서핑보드 타는 두꺼비"… 하이트진로, '진로' 신규 광고 화제

기사공유
진로 새 CF/사진=하이트진로
대세로 돌아온 '진로'의 새 TV CF가 화제다. 

하이트진로는 소주의 원조 '진로' 신규 광고와 함께 본격적인 여름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새 광고는 이달 1일 부터 케이블TV와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방영 중이다. 

이번 광고는 다가올 여름을 기대하게 하는 ‘서핑’편으로 진로만의 트렌디한 감성과 원조 소주의 존재감을 강조했다는 평가다. 특히 광고 콘셉트는 진로의 ‘초깔끔한 맛’에 초첨을 맞췄다.

서핑보드에 누워 다가오는 거대한 파도를 기다리는 두꺼비는 멀리서 ‘온다, 온다, 느낌이 온다’라는 나레이션과 함께 미끄러지듯 여유 있게 파도를 탄다. 이후 ‘싸~악 넘어가는 초깔끔한 맛’이라는 나레이션과 함께 두꺼비가 넘어가는 장면에서 모델이 깔끔한 맛의 소주를 만끽하는 장면으로 절묘하게 전환된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지난해 런칭한 진로는 가장 트렌디한 소주, 가장 사랑받는 소주가 되었다”며 "더욱 엉뚱하고 발랄하게 돌아온 귀여운 두꺼비와 함께 시원한 여름에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4월 소주의 원조 진로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해 출시한 '진로'는 젊은 세대는 물론 70~80년대 진로를 즐겼던 중∙장년층의 향수를 자극하며 대세 소주로 자리잡았다. ‘진로’는 70~80년대 패키지 및 라벨을 재현해 패키지 디자인에 적용하고 주질도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알코올 도수 16.9도로 깔끔하고 마시기 편하게 완성해 메가히트 상품으로 등극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