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BQ ‘용산 아이파크몰점’ 그랩 앤 고(Grab & Go) 시스템 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맨해튼 매장에서 가능성 인정받은 ‘그랩 앤 고’, 국내에 본격 첫 선 의미
실내 매장과 ‘야외 테라스’ 함께 운영하며 지역 유동인구 발길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

국내 최대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 비비큐(회장 윤홍근)가 지난 달 29일 용산구 한강동로 용산 역사에 위치한 아이파크몰에 BBQ ‘용산 아이파크몰점’을 오픈하고 ‘그랩 앤 고(Grab& Go)’ 시스템을 본격 도입했다.

용산 아이파크몰은 다양한 편의시설이 자리잡고 있어 작년 3월 기준 약 8만 1천명 규모의 유동 인구를 기록한 집객력이 매우 우수한 장소로, 특히 10대에서 30대까지의 유동인구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아이파크몰 5층 128.78㎡(39평) 크기의 매장에 자리잡은 BBQ ‘용산 아이파크몰점’은 내점 고객을 대상으로 홀을 운영하는 방식의 기존 ‘올리브 치킨 카페’에 BBQ의 미국 맨해튼 32번가 매장을 통해 현지인들의 큰 인기를 얻으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그랩 앤 고(Grab & Go)’ 시스템을 국내에 본격적으로 도입하는 첫 매장이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그랩 앤 고(Grab & Go)’는 2017년 BBQ가 미국 맨해튼 매장을 오픈하며 현지에 맞게 채택한 시스템으로, 지난해 맨해튼 매장이 일 매출 3만 7000달러(한화 약 4500만원)을 기록하는 등 성공적으로 정착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미리 조리한 음식을 용기에 담아 바로 먹는 방식으로, 제품이 조리될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기존 테이크 아웃(Take-out)과 달리 구입하여 바로 먹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코로나19 이후에도 미국 BBQ매장은 그랩 앤 고 시스템과 딜리버리 부문의 증가로 현지에서 다른 외식업체에 비해 선방하고 있다.

BBQ ‘용산 아이파크몰점’은 또한 실내 매장과 별도로 7개 테이블에 좌석 28석 규모로 운영되는 야외 테라스 좌석이 준비되어 태블릿 PC를 활용한 주문 방식으로 고객들의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다. 

특히 저녁과 야간에는 수제 맥주와 치킨 세트로 구성한 메뉴를 제공하여 쇼핑을 나온 가족 단위 고객이나 퇴근길 직장인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BBQ 관계자는 “용산 아이파크몰점의 ‘그랩 앤 고’ 시스템은 최근 ‘속도’와 ‘이동성’을 중시하는 현대인들의 생활 패턴을 고려해 고객들이 최대한 편리하게 BBQ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서울의 생활패턴이 뉴욕과 크게 다르지 않아진 만큼 향후 ‘그랩 앤 고’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