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긴급재난지원금' 쿠팡은 서울만, 다이소 정부만… 사용처 '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의 한 주민센터에 관계자가 긴급재난지원금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을 앞두고 유통업체와 소비자가 혼란을 겪고 있다. 정부 재난지원금과 지방자치단체 재난지원금의 사용처가 달라 일일이 확인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보니…


신용·체크카드를 통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은 11일 오전 7시부터 시작됐다. 이번주는 공적 마스크 5부제와 마찬가지로 요일제가 적용된다. 신청은 오는 31일 마감되며 8월31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세대주 거주지 소재 특별시·광역시·도 내의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동네마트(농협하나로마트 포함) ▲전통시장 ▲편의점 ▲제과점 ▲식당 ▲미용실 ▲주유소 ▲병·의원 등에서 사용 가능하다.

하지만 ▲대형마트(코스트코 포함) ▲기업형 슈퍼마켓(SSM) ▲백화점(AK·NC·뉴코아 백화점 포함) ▲쿠팡 등 온라인쇼핑몰 ▲하이마트·전자랜드·삼성디지털플라자·LG전자베스트샵 등 대형전자판매점에선 사용할 수 없다.

▲유흥업종 ▲스포츠마사지 등 대인서비스 ▲골프연습장 ▲노래방 ▲오락실 등 유흥 및 사행업종에서도 사용 불가다. ▲통신비 ▲교통비 ▲보험 ▲세금·공공요금 납부도 안 된다.

/사진=행정안전부



정부-지차체 지원금 사용처 달라 '혼란'


문제는 각 지자체 재난지원금과 사용처가 달라 소비자들이 혼선을 겪고 있다는 점이다. 앞서 지자체 차원에서는 자체 지원금을 지급하며 ‘연매출 10억원 이하’ 등으로 사용 가능 업체를 제한했다. 하지만 정부는 이런 매출액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대기업 직영점이 아닌 경우 연매출 10억원이 넘는 프랜차이즈 가맹점·대리점서도 결제할 수 있다. 특히 다이소의 경우 지자체 재난지원금은 사용이 어려웠지만 정부 재난지원금은 사용이 가능하다.

반대의 경우도 있다. 정부는 쿠팡 등 온라인쇼핑몰에서 재난지원금 사용을 제한했다. 소상공인이나 지역상권을 살리는 방향으로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서울시가 재난긴급생활비로 서울 시민에게 지급하는 선불카드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결제가 가능하다.

당초 서울시도 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온라인에서 재난긴급생활비 사용을 제한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온라인 쇼핑몰 입점업체 중 소상공인이면서 회사 주소가 서울인 업체의 경우엔 결제가 가능하다는 게 서울시 측 설명이다.

롯데슈퍼·홈플러스 익스프레스·이마트에브리데이 등 SSM도 헷갈리는 대목이다. 정부는 대기업계열인 SSM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을 제한했으나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는 이런 곳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나아가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는 홈플러스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소비자뿐 아니라 유통업체에서도 볼멘소리가 나온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에선 재난지원금 사용이 불가하지만 편의점은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형평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백화점과 마트업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매출 타격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재난지원금 규모만큼의 매출이 빠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