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편의점 건강식품 찾는 젊은층 늘어"… 건강식품 매출 72.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븐일레븐 건강식품
최근 다양한 이유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어나면서 젊은층을 중심으로 간편하게 즐기는 편의점 건강식품 수요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홍삼, 비타민 등 건강식품 매출이 지난 2018년 35.9% 증가한데 이어 지난해에도 28.3% 상승하는 등 매년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4월)에는 무려 72.2%나 급증했다.

또한 세븐일레븐이 최근 3년간 연령대별로 건강식품매출을 분석한 결과 20대의 건강식품 매출구성비가 2018년 25.8%, 2019년 26.1%, 올해 27.9%로 매년 꾸준하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권별로는 사무실 밀집지역 등 오피스 상권에서 65.8% 신장률을 보였고, 1~2인 가구 비중이 높은 독신상권에서는 25.7%, 자취생, 대학생들이 많은 대학가에서는 23.3%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편의점 건강식품은 다른 유통채널과 달리 1회 섭취 분량인 소포장, 소용량으로 판매되어 가격 부담없이 구매할 수 있으며 휴대성도 높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가까운 곳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점도 주요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과거에는 부모님이나 어른신들을 위한 선물용으로 건강식품을 많이 구매했다면 최근에는 수험생들부터 직장인들까지 일상 속 건강관리를 위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건강상품들이 인기를 얻으면서 수요가 급격하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세븐일레븐은 스틱형으로 된 홍삼, 락토핏 제품부터 마시는 오트밀 등 현재 총 20여종의 건강식품을 운영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건강식품에 대한 고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지난달 건강음료 ‘마시는 프리바이오틱스’(1500원) 출시에 이어 ‘녹여먹는 자일리톨’(1만2000원, 60정), 일주일 분량의 건강보조제로 구성된 ‘위클리랩’(1만2000원)을 단독 출시하며 구색 강화에 나섰다.

‘녹여먹는 자일리톨’은 자일리톨을 사용한 건강기능식품으로 껌이 아닌 청량 캔디 형태다. 오는 27일 출시하는 ‘위클리랩’은 한 박스에 일주일용 건강식품 7개가 각각 나눠 포장돼 있는 상품으로 밀크씨슬, 멀티비타민으로 구성돼 있다. 이 외에도 스틱형태로 간편하게 즐기는 밀크씨슬스틱, 석류스틱, 꿀스틱 상품도 선보인다.

김준호 세븐일레븐 담당MD는 “과거 건강식품이 중장년층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최근 간식을 고르듯 건강식품을 쇼핑하는 젊은층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라며 “일상 속 간편한 건강 관리를 위해 관련 상품 라인업을 꾸준히 확대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