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달라지는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 금리 오르고 한도 축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1일 서울 영등포구 소상공인지원센터 서울 서부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이 대출 신청을 문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는 18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긴급대출이 시행된다. 

신용등급과 대출 한도 등에 따라 달랐던 대출 접수 창구가 6대 은행으로 일원화된다. 1차 긴급대출 보다 금리가 높아지고 대출 한도는 낮아진 것이 특징이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하나·우리·NH농협·IBK기업 등 6대 은행은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앞서 1차 프로그램은 소진공(저신용자), 기업은행(중신용자), 시중은행(고신용자)으로 대출 창구가 분산됐으나 급전이 필요한 소상공인이 중진공에 몰려 병목현상이 나타났다. 이번 2차 긴급대출에선 6개 은행에 창구가 개설돼 평소 쓰던 주거래은행에서 신청을 하면 훨씬 수월하게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금리도 달라진다. 2차 긴급대출 프로그램의 금리는 연 3~4%로 결정됐다. 연 1.5%로 설정했던 1차 프로그램보다 1.5~2.5%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자금 사정이 급하지 않아도 초저금리 대출로 기존 대출을 갚거나 투자 자금으로 쓰는 일부 부적절한 수요를 차단하기 위해서다.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을 받은 사람은 2차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기존에 기관별로 1000만~3000만원으로 나뉘었던 대출한도는 건당 1000만원으로 통일하기로 했다. 더 많은 사람에게 혜택을 주자는 취지다. 대출 만기는 기본 2년 거치에 3년간 원리금을 분할상환하는 방식이다.

신용등급이 1~3등급에 해당되면 시중은행 이차보전대출도 가능하다. 코로나19 피해로 대출 정상상환이 어려운 취약 개인채무자라면 올해 말까지 대출 원금 상환유예 신청이 가능하다.

은행연합회는 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 대출의 은행별 한도 소진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별도 페이지를 홈페이지에 마련했다. 매주 월요일에 은행별 한도 소진 여부와 한도 소진 예정일자를 공시한다. 한도 소진 예정일자는 마감이 1주일 이내로 남은 경우에 공시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 본인이 거래하는 은행의 접수 가능 여부 등을 사전에 손쉽게 확인할 수 있어 보다 편리하게 대출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