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66개 센터로 확대…속초‧하남‧영주‧대구서부 지원 본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현장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개소 예정이었던 강원 속초, 경기 하남, 경북 영주, 대구 서부 신규센터 4곳을 조기 개소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소상공인 소액대출 수요에 대응하고 컨설팅·교육 등 현장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속초, 하남, 영주센터는 지난 4월 13일부터 업무를 시작, 대구 서부센터는 20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 업무를 시작했다.

4곳의 센터 신설로 소상공인 지원 관할구역이 재조정되면서, 지역 소상공인의 접근성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 센터 개소식 (제공=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속초센터는 속초시, 양양군, 고성군, 인제군 지역을 관할, 기존 속초지역 민원인이 강릉센터 방문을 위해 90분 이상 걸렸던 시간을 30분으로 단축시켰다.

하남센터는 하남시, 구리시, 남양주시, 양평군을 관할한다. 위례신도시 개발, 광역교통 개선 등에 따라 지역 상권 규모 확대가 예상되는 하남시와 주변 도시의 소상공인을 위한 신설이다.

영주센터는 영주시, 문경시, 예천군, 봉화군을 관할한다. 그간 전국 센터 중 관할면적이 가장 넓었던 안동센터 관할 8개 시군을 분할하여 지역 소상공인의 밀착지원이 용이해질 전망이다.

대구 서부센터는 대구 달서구와 달성군을 관할한다. 그간 대구는 광역시 중 센터 당 소상공인 수가 가장 많아 신규 센터 증설이 지속 요구되어 왔다. 특히,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의 서부센터 개소는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은“이번 신규센터 조기 개소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의 밀착 지원과 더불어 향후 적극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630만 소상공인과 1,450개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밝혔다.

한편, 신규센터 개소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운영하는 소상공인지원센터는 전국 62개에서 66개로 확대‧운영된다.

각 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 지원을 우선적으로 실시하고, 이후 지역 소상공인의 창업과 경영 개선을 위한 상담 및 교육, 정책자금 지원, 협업지원으로 경쟁력 있는 소상공인 육성에 앞장선다. 또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상인교육과 마케팅도 지원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