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집콕∙홈술족 증가에… 제주맥주, 1분기 매출 성수기 '2배'↑

기사공유
편의점 4캔 만원 행사 진행하는 제주맥주
제주맥주가 2020년 1분기(1~3월) 유통 채널 매출이 지난해 성수기 대비 2배 상승했다고 3일 밝혔다.

제주맥주에 따르면 편의점∙대형마트∙백화점 등 유통 채널 2020년 1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194% 상승했다. 특히 1~3월은 맥주 성수기가 아님에도 작년 여름 6~8월 성수기 매출 대비 2배 높은 매출을 기록한 것이 매우 이례적이다. 

제주맥주는 올해 1분기 유통 채널 매출 급상승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편의점을 이용하는 집콕∙홈술족의 증가를 꼽았다. 유통 채널 중에서도 편의점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232% 증가하며 눈에 띄게 변화했기 때문이다. 특히 제주맥주가 종량세 전환 후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며 제주맥주 4캔 만원으로 소비자 접점을 확대한 것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제주맥주는 국내 5대 편의점(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에 제주맥주 전 제품 입점을 완료해 소비자 접점을 더욱 확대하고 있다. 또한 2월부터 전 제품 4캔 만원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맥주 문혁기 대표는 “올 해는 가격 경쟁력을 갖춘 한국 맥주의 반격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한국 맥주 시장을 흔들고 새로운 맥주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제주맥주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맥주는 세계적인 맥주 회사 브루클린 브루어리(Brooklyn Brewery)의 아시아 첫 자매 회사로 2017년 8월 공식 출범했다.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에 연간 2000만L 규모의 맥즙 생산이 가능한 첨단 설비의 양조장을 설립했다. ‘제주 위트 에일’과 ‘제주 펠롱 에일’, ‘제주 슬라이스’를 출시해 판매하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