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한식구 된 '투게더·브라보콘'… 빙그레, 롯데 제치고 '빙과시장' 1위

기사공유
빙그레 투게더와 해태의 부라보콘./사진=각사
빙그레가 해태아이스크림을 품에 안으면서 빙과 시장에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빅4’(롯데제과·빙그레·롯데푸드·해태아이스크림) 체제였던 빙과 업계는 빙그레와 해태가 사실상 한 회사가 되면서 롯데와 빙그레 2강 체제로 재편될 전망이다. 

빙그레는 31일 이사회 결정을 통해 해태제과식품과 해태아이스크림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날 빙그레가 인수한 주식은 해태아이스크림 보통주 100%인 100만주이며 인수금액은 1400억원으로 공시했다.

최종 인수 시기는 세부 사항이 확정 되는 것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해태아이스크림은 해태제과식품이 올해 1월 아이스크림 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신설한 법인이다.

빙그레와 해태가 한 가족이 되면서 빙그레는 롯데를 제치고 아이스크림 부문 1위 기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시장조사업체 닐슨 등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7~9월) 빙과 시장 점유율은 롯데제과 29%, 빙그레 27%, 롯데푸드 16%, 해태아이스크림 15% 순이다. 단순 수치만 놓고 봐도 빙그레는 점유율 42%로 압도적 시장 1위 지위를 갖는다. 

빙그레가 더 기대하는 건 유통 구조 개편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다. 빙그레 관계자는 인수배경에 대해 “해태아이스크림이 보유한 부라보콘, 누가바, 바밤바 등 전국민에게 친숙한 브랜드들을 활용해 기존 아이스크림 사업부문과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빙그레의 아이스크림 해외 유통망을 통해 글로벌 사업을 더욱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