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티앤티글로벌, 비정제 천연당 '퀸스팜' 천연감미료로 주목

기사공유
티앤티글로벌이 공작야자수 재거리를 원료로 만든 제품 ‘퀸스팜(Queens Palm)’은 청정지역 미얀마에서 자생하는 공작야자나무의 수액을 채취하여 농축하여 만든 미네랄이 풍부한 비정제 천연당이다.

퀸스팜은 비 정제 자연당으로서 설탕의 해로운 측면을 보완하면서 달콤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시럽이나 설탕보다 칼로리가 낮고 당분이 적은 천연감미료가 주목을 받고 있다.

티앤티글로벌 관계자는 “미얀마의 전통 간식이자, 약재로 쓰이는 공작야자수 재거리(toddy palm Jaggery)는 천연설탕이다”라며 “미얀마에서만 나온다는 이 천연설탕은 공작야자수의 수액으로, 고체 상태의 원료를 정제해 시럽 형태로 가공한다”고 소개했다.

제품의 원료인 공작야자수의 나무는 기력 회복에 좋다. 열매는 변비에, 음료수는 방광에 좋고, 뿌리는 피를 맑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는 것.

수액으로 만든 재거리에는 이 모든 효능이 포함돼 있다. ‘퀸스팜’은 고체 상태의 공작야자수 재거리 99%와 해죽순 추출물 1% 외에 어떤 첨가물도 들어가지 않은 100% 천연 당(糖)시럽이다.

제품은 걸쭉한 조청 형태로 맛도 조청과 비슷하다. 찬물에 희석해 음료로 마시거나 설탕, 올리고당, 꿀 등을 대체해 사용해도 된다.

커피, 홍차 등을 마실 때 첨가해도 좋다. 기존 감미료나 꿀차처럼 뜨거운 물에 타서 마시거나 요리할 때 설탕 대용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