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상표 떨어지고 털 빠지는 옷… 소비자분쟁 절반은 '사업자 책임'

기사공유
섬유제품 접착 불량 사례(왼쪽)와 털빠짐 하자 사례. /사진=한국소비자원

지난해 발생한 섬유제품·세탁서비스 관련 소비자 분쟁의 절반 이상은 사업자 측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표·로고·장식 등이 떨어져 나가거나 털이 빠지는 등 불량 사례가 전년대비 크게 늘어 업계의 품질관리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 접수된 심의 요청 5004건을 심의한 결과 책임소재가 사업자에게 있는 경우가 53.0%(2651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이중 제조·판매업자에게 책임이 있는 경우가 43.3%(2169건), 세탁업자의 책임이 9.7%(482건)이었으며 소비자 책임은 17.0%(852건)에 불과했다. 

하자유형별로는 제조 불량이 36.1%(784건)로 가장 많았고 내구성 불량 31.2%(676건), 염색성 불량 24.6%(533건), 내세탁성 불량이 8.1%(176건) 순이었다.

특히 제조불량 중 상표와 로고, 장식 등의 접착이 불량한 경우는 109건, 내구성 불량 중 털이 빠지거나 묻어나는 하자가 있는 경우는 95건으로 전년과 비교해 각각 51.4%, 61.0% 증가했다.

심의 요청이 들어온 품목은 점퍼 및 재킷이 13.6%(681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바지 5.9%(296건), 셔츠 5.9%(293건), 코트 4.5%(224건), 원피스 3.3%(163건)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제조·판매업자 및 세탁업자와 간담회를 개최해 업계 품질 관리 개선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는 제품에 부착된 취급 주의사항을 확인·준수하고 세탁을 의뢰할 때는 제품 상태를 확인한 뒤 인수증을 받아둬야 한다"며 "세탁된 제품은 가급적 빨리 회수해 하자가 있는지 곧장 확인하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