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코로나19 사태로 힘들어진 소상공인… 설빙, "가맹점주 고통 분담"

기사공유
코로나19로 인한 유통업계 타격이 커지는 가운데 ‘설빙’이 가맹점을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코로나19로 인한 유통업계 타격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설빙’이 가맹점을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상생경영의 일환으로 전국 가맹점 대상 총 3억여원 상당의 2개월분 로열티 면제와 특별히 피해가 많은 지역의 추가 부자재 지원까지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설빙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소비자들의 외출과 외식이 급격히 줄어 가맹점들이 운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우선 코로나로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2~3월 동안 매장 로열티 3억여원 상당을 전면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피해 규모가 큰 지역 매장에는 추가로 부자재를 지원한다.

더불어 설빙은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매장을 방문, 이용할 수 있도록 보다 철저한 위생관리를 재차 강조했다. 전 직원 마스크 착용, 매장 내 손 세정제 비치, 메뉴 제공 시 개인 앞접시와 여분 스푼 제공 등이 대표적이다. 

설빙 관계자는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전국 가맹점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날까지 본사와 가맹점 모두 합심해 슬기롭게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