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커피전문점 일회용컵 사용 한시적 허용

기사공유
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 매장 내 일회용 컵 사용금지 안내문이 게재돼 있다. /사진=머니S DB

서울시 시내 커피전문점에서 일회용품 사용이 한시적으로 허용된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다회용컵 사용을 꺼리는 소비자가 늘어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서울시는 24일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따라 커피전문점 등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한다고 밝혔다.

앞서 환경부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일회용품 사용규제 제외대상을 '국내·외 출입이 빈번한 곳'으로 한정하지 않고 관할 지자체장이 시급하다고 판단할 경우 1회용품을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허용지침을 이날 시달했다.

환경부 지침에 따라 서울시는 25개 전 자치구에 식품접객업소의 다회용기 등의 위생을 철저히 하도록 하고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에 대해 1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