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방송도 안했는데"… 현대홈쇼핑, 또 '마스크 판매 대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현대홈쇼핑 H몰 캡처

현대홈쇼핑이 또 다시 마스크 판매 대란을 빚었다.

현대홈쇼핑은 13일 오후 2시40분부터 자사 공식 인터넷쇼핑몰인 H몰을 통해 마스크 판매를 진행했다. 이번에 판매된 제품은 ‘크린조이 마스크’로 가격은 1세트(60개입)에 5만9800원, 개당 1000원 꼴이다. 

준비 물량은 총 4000세트(1세트 60개입·24만개). 하지만 H몰에 소비자들이 다수 몰리면서 판매 개시 약 1시간 전부터 사이트가 먹통이 됐다. 해당 제품은 오후 3시35분쯤 매진되면서 판매가 종료됐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서버를 미리 증설했는데도 수요가 몰렸다"며 "통신장애를 우려해 온라인 판매에 나섰는데 사이트가 먹통이 돼 난감하다"고 전했다. 

당초 현대홈쇼핑은 해당 제품을 TV방송을 통해 판매하려 했으나 온라인 판매로 전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수요가 크게 늘면서 주문 전화가 폭주할 것에 대비한 조치다. 

현대홈쇼핑에 따르면 TV방송 시작 30분 전에 문자 메시지로 알려주는 ‘방송 알림’ 서비스 신청 고객만 지난 11일 기준 10만여명에 달했다. 이에 현대홈쇼핑은 ARS 주문 전화 폭증으로 통신 장애 등이 예상된다는 통신사 권고를 고려해 방송 판매를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앞서 현대홈쇼핑은 한차례 마스크 판매로 소비자들의 원성을 산 바 있다. 지난 7일 오전 4시 마스크 판매를 하기로 했으나 TV방송 시작 30분 전에 H몰에 수량이 풀리면서 정작 방송 시간대에는 구매가 불가했던 탓이다. 이러한 점을 감안해 현대홈쇼핑은 온라인 판매를 진행했으나 이마저도 판매가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