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박영선 "배민 매각, 나쁜 것만은 아냐… 수수료 인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독일계 기업 딜리버리히어로에 매각된 것과 관련해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며 “정부가 계속 관심을 가지면서 물밑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소상공인 측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간 만남을 중재한 사실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대표와 만났는데 수수료를 올린다든가 이런 것은 결코 하지 않겠다는 어떤 약속이 있었다”며 “(김 대표 약속의)증인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에 따르면 김 대표는 소상공인들과의 만남에서 “주식을 독일 쪽에서 사간 건 맞지만 본인이 경영진 중에는 최대주주다”라며 “ 아시아 지역의 경영 책임자를 맡아 전체 회사의 절반을 운영하는 위치를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소상공인들 걱정하는 부분을 걱정 안 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요즘 공유경제, 플랫폼 경제의 가장 큰 특징은 이 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그 기업을 사랑해줘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것이 경영의 포인트이니 그 부분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더니 ‘충분히 알고 있고 또 그렇게 노력하겠다’는 답변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플랫폼 경제는 강자가 살아남는 구조이기 때문에 글로벌화하지 않으면 경쟁에서 자동 소멸된다”며 “스타트업이나 혁신의 입장에서는 이번 결정이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