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국내에 단 하나… 다이아몬드 206개 장식된 '억'소리 나는 시계

기사공유
압구정동에 위치한 갤러리아명품관은 스위스 하이엔드 워치 브랜드 브레게(Breguet)의 '클래식 오라문디 5719PT'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갤러리아명품관은 셀프 와인딩 무브먼트가 장착된 플래티넘 소재의 클래식 오라문디 타임피스 모델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국내에 단 한점뿐으로 제품 가격은 6억8000만원대이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206개의 다이아몬드와 83개의 사파이어가 장식된 ‘클래식 오라문디 5719 PT’는 화려하면서도 정교한 기술력을 보여주는 시계로 오직 갤러리아명품관에서만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브레게는1775년 세워진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로 생기있고 우아한 디자인과 ‘현대 시계의 역사’라고 불릴 정도로 뛰어난 기술력이 특징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