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2020 스타벅스 플래너 출시… 올해는 펜 세트도 선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매년 겨울을 뜨겁게 달구는 스타벅스 플래너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오는 29일부터 본격적인 크리스마스 시즌을 시작하며 2020 스타벅스 플래너와 펜 세트 중 하나를 선택해 증정 받을 수 있는 e-프리퀀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e-프리퀀시 이벤트는 스타벅스 플래너와 함께 펜 세트가 증정품에 새롭게 추가됨에 따라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2020 스타벅스 플래너는 이탈리안 프리미엄 다이어리 브랜드인 몰스킨과 협업했다. 그린, 라이트 블루, 퍼플, 핑크 총 4가지의 색상 별로 디자인과 내지, 크기, 커버 소재 등을 다양하게 구성했다. 그린과 라이트 블루 2종은 판매용으로도 운영하며 권당 3만25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그린, 라이트 블루, 퍼플 색상의 플래너를 증정 받거나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로고 모양의 펜홀더가 함께 증정되며, 핑크 플래너를 증정 받는 고객에게는 와펜 스티커 세트가 제공된다. 이와 더불어 모든 플래너에는 비 오는 날이나 오후 3시 이후 등 조건에 맞게 음료 구매 시 동일한 음료 1잔을 무료로 제공하는 BOGO 쿠폰 3종이 포함됐다. 

플래너 외에 증정품으로 선택할 수 있는 스타벅스 펜 세트는 독일의 프리미엄 필기구 브랜드인 ‘라미’와 협업해 새롭게 선보이는 증정품이다. 독일 하이델베르크에서 100% 제작되는 이번 펜은 라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사파리 볼펜에 스타벅스의 시그니처 컬러인 그린 색을 적용해 개발한 오직 스타벅스 코리아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아이템이다.

세트에는 펜과 함께 펜 클립에 꽂아서 사용할 수 있는 액세서리 2종과 필통으로도 활용 가능한 틴케이스, 브로셔 등이 구성품으로 이루어져 있다. 스타벅스 레드컵 볼펜과 스타벅스 화이트컵 볼펜 세트 중에 선택 가능하다.


이벤트 참여 방법은 e-프리퀀시를 통해 미션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제조 음료 17잔을 구매하고 17잔에 해당하는 e-스티커를 적립하면 된다. 완성한 고객에게 스타벅스 플래너 1권 또는 펜 세트 1개 중 하나를 증정한다.

이번 미션 음료에는 크리스마스 시즌 음료와 리저브 전체 음료가 포함되며 e-스티커 적립 및 교환 기간은 모두 동일하게 오는 29일부터 12월31일까지 64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플래너와 펜 세트 중 고객이 원하는 증정품을 선택할 수 있으며 모두 선착순 증정으로 조기 소진될 수 있다. 준비수량 소진 시 무료 음료 쿠폰(Tall) 2장으로 대체 증정한다. 

또한 29일부터 11월4일까지 7일 동안은 e-프리퀀시를 완성해 플래너로 교환하는 고객에게 플래너 1권을 즉시 추가 증정하는 더블 플래너 이벤트도 진행된다. 추가 증정되는 플래너는 그린 혹은 라이트 블루 색상 중에 선택할 수 있다. 스타벅스 펜 세트는 해당 이벤트에서 제외된다. 

이와 함께 플래너와 펜 세트 교환기간 동안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 중 e-프리퀀시를 통해 플래너를 교환한 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올해 개점 20주년의 의미를 담아 추첨을 통해 1등 20명에게는 1일 e-쿠폰 1매씩을 365일 동안 제공하는 ‘STARBUCKS FOR 1 YEAR’ 쿠폰을 증정한다. 2등 200명에게는 e-쿠폰 1매씩을 30일 동안 제공하는 ‘STARBUCKS FOR 1 MONTH’ 쿠폰, 3등 2,000명에게는 e-쿠폰 1매씩을 7일 동안 제공하는 ‘STARBUCKS FOR 1 WEEK’ 쿠폰을 각각 증정한다.

백지웅 스타벅스 마케팅&디지털 총괄부장은 “올해 스타벅스 코리아의 개점 20주년을 맞아 그동안 e-프리퀀시 이벤트에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고객분들께 보다 의미 있는 이벤트가 될 수 있도록 펜 세트를 증정품에 추가하여 구성을 다양하게 했다”며 “올해의 마무리와 내년의 시작을 다양한 디자인으로 구성된 스타벅스 플래너 및 펜 세트와 함께 준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