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배상면주가, 상큼한 과실향을 담은 핑크빛 라이스와인 ‘로제산사춘’ 선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술 문화기업 배상면주가(대표 배영호)가 은은한 과실향과 신선한 베리향을 담은 핑크빛 라이스와인 ‘로제산사춘’을 출시했다.

신제품 ‘로제산사춘’는 배상면주가의 대표 제품인 ‘산사춘’의 새로운 맛으로, 와인 발효 효모를 사용해 풍부한 향을 느낄 수 있는 라이스 와인 제품이다. 

쌀을 기본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특유의 부드러운 바디감과 함께 산사열매, 딸기의 싱그러운 달콤함이 어우러져 고급스러운 맛을 자랑한다. 톡톡 쏘는 탄산도 가미돼 깔끔한 맛으로 술을 즐기지 않는 소비자들도 가볍게 마시기 좋다.

은은한 코랄핑크 컬러는 미니 와인잔 등과 같은 투명한 잔에 담으면 감성적이면서도 사랑스러운 비주얼로 로맨틱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핑거푸드, 스몰디쉬, 디저트 등 부담스럽지 않은 가벼운 음식과도 잘 어울려 혼술을 즐기거나 소규모 모임, 특별한 기념일에도 적합하다. 신제품 로제산사춘의 용량은 370ml, 알코올 도수는 13도이며 일반 음식점 및 주점 등에서 29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배상면주가는 최근 2030세대에게 핫술로 주목 받고 있는 ‘심술’을 이어, 핑크빛 감성을 담은 ‘로제산사춘’으로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2030세대 중심으로 술을 가볍게 즐기는 문화가 대세가 됨에 따라 과실향의 상큼하면서도 가볍게 즐기기 좋은 라이스 와인 라인업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자신의 만족도가 최우선인 ‘나심비’와 사진 찍고 싶은 심리인 ‘찍심(心)’을 만족시키는 컬러감과 미니 와인잔 플레이팅으로 젊은 감성을 입는데 성공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배상면주가 마케팅 담당자는 “로제산사춘은 코랄핑크빛의 화려한 비주얼과 상큼하면서도 산뜻한 맛이 매력인 라이스와인”이라며 “로제산사춘을 미니 와인잔에 담아 가벼운 핑거푸드와 함께 즐기면 로맨틱하면서도 색다른 매력으로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