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피자알볼로, 상표권 매입·도우 독점공급 '통행세' 등 의혹제기 … "상표권 로얄티와 배당 받은바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피자알볼로가 실제로는 창업주 형제의 수익 극대화에 치중하고 있고, 이를 위해 가맹본부 수익유지를 위한 추가비용을 걷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창업주 형제는 가맹점 도우 공급처를 창업주 개인 기업으로 일원화해 이른 바 '통행세'를 걷거나, 회삿돈으로 연구개발한 특허나 상표를 대표이사 명의로 출원해 다시 회사에 파는 방식의 사익추구 의혹까지 불거졌다. 

피자알볼로 홈페이지 캡쳐

'프라임경제' 보도에 따르면, 피자알볼로는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알볼로에프앤비)에서 직접 생산해 공급하는 방식이 아니라 창업주가 직접 보유한 업체(알볼로푸드서비스)를 설립해 가맹점주(피자알볼로 가맹점)에 공급하면서 사적이익을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피자알볼로 가맹사업에서 사용되는 빵 반죽(도우) 전량을 알볼로푸드서비스가 공급하고 있다는 점이다. 즉 가맹점주에게 공급하기 위해 제조사를 신설한 셈.

이에 대해 피자알볼로 관계자는 "알볼로푸드시스템은 도우 생산의 전문성 제고와 공급의 안정화가 목적"이라며 "주주 배당 이력도 없고 현재 마이너스 영업 손실을 보이고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또다른 의혹은 상표권 문제이다. 지난 2005년 9월 설립된 피자알볼로의 가맹본부 알볼로에프앤씨는 이재욱 대표를 비롯한 특수관계인이 10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고, 2014년 9월 세워진 알볼로푸드서비스는 이 대표의 동생 재원씨가 대표를 맡고 있으며, 마찬가지로 이씨 형제를 비롯한 특수관계인들이 주식 전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6년 피자 알볼로는 재원씨의 이름을 넣은 '원조 이재원 목동피자(4020160071822)'를 상표 출원한 바 있다. 해당 상표권의 출원인은 이재욱 대표다.

알볼로에프앤씨는 이재욱 대표에게서 지난해 6월 해당 상표권을 매입했다. 이후 10월 임실치즈 농협과 업무협약을 채결한 뒤, 11월 '13주년 에디션'이라는 명목으로 '목동피자'를 선보였다.

가맹점주들 입장에선 이미 포화상태인 피자시장에 나타난 또 다른 경쟁자가 창업주라는 사실은 뒤통수를 친 것과 같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특히 피자알볼로는 가맹점주에게 피자알볼로가 아닌 다른 피자관련 사업에 대해 겸업을 금지하고 있다. 갑의 지위가 이용된 사익추구 사례다.

이에 대해 "이재원의 목동피자는 가맹점의 영업권 침해가 없는 지역에서 직영점으로만 운영했다"며 "내수 판매 용도가 아닌 해외진출을 위한 한국식 피자(컨셉, 맛, 취식 방법 등)의 테스트 목적으로 한시적으로 운영했고 현재 폐업 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감사보고서 분석을 통해 2017년과 2018년 이재원 대표는 상표권 매매를 통해 알볼로에프앤씨로부터 각각 4억1723만원, 1억8368만원의 수익을 거뒀다. 같은 기간 알볼로에프앤씨는 1억4866만원, 1억51만원의 연구개발비를 소비했다고 전했다.

이를 종합해 △가맹점주들의 매출이 특수관계자의 사업체인 알볼로푸드서비스의 수익과 직결되는 점 △가맹점주들에게는 동종업계 진출을 제한하면서도 창업주가 가맹점주에게 피해를 입힐 수 있는 피자 사업을 추진한 점 △알볼로에프앤씨가 매년 억단위의 연구개발비용을 회계처리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구개발의 성과인 상표권이 개인명의로 출원됐던 점 등은 사익추구에 대한 의혹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관련해 피자알볼로측은 또다른 매체를 통해 이재욱 대표가 상표권 매매를 통해 가맹본부로부터 수익을 거둔 것은 물론 연구개발비까지 소비하며 사익추구를 취해왔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상표 사용에 대한 로열티를 주기적으로 제공한 적은 없다”며 “현재 감사보고가 1차로 끝나 그 부분에 대한 표면적인 외부 공시 사안으로, 연구개발비 부분에 대한 금액은 가맹비가 아닌 보험료”라고 해명했다.

그는 또 “정보공개서의 경우 공개서 앞부분엔 필수 서비스 부분이 기재돼 있어 해당 사항만 살펴본다면 충분히 본부를 통해 구매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하지만 공개서 뒷부분인 별첨으로 들어가면 구매·비구매 품목 등에 대한 사안이 상세히 기재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 비용을 받은 사례는 여지껏 없었다”며 “다만 정보공개서를 수정중인 상황에서 오인의 여지가 있게끔 한 것도 충분한 과실이라 생각해 정정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