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첫날부터 '북적'… 매출·방문객 '신기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에 많은 인파가 몰린 모습./사진=이마트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지난 14일 오픈한 이마트의 창고형 할인 매장인 트레이더스 월계점이 오픈 후 6일간 20만명이 방문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21일 이마트에 따르면 트레이더스의 서울 첫 점포인 월계점은 오픈 첫 날인 14일(목)부터 19일(화)까지 6일간 약 75억원의 누적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목표대비 2배가 넘는 매출이다.

같은 기간 구매 고객수는 7만5000명, 방문고객수는 20만명가량으로 추정되며 이는 2010년 트레이더스 개점 이래 최대 매출이자 최다 방문 기록이다.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오픈 첫날 13억5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지난 14년 트레이더스 수원점 오픈 당시 수립된 트레이더스 오픈일 최대 매출 기록을 5년 만에 갈아치웠다.

오픈 당일 월계점 구매 객수도 1만4000여명을 기록해, 복합쇼핑몰 내에 입점한 하남점과 고양점을 앞서며 전체 트레이더스 중 오픈 당일 최대 객수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오픈 후 첫 주말인 지난 토요일(16일) 하루 동안에는 18억원의 매출을 달성, 트레이더스 역대 최대 일 매출 실적을 냈다.

이마트 측은 트레이더스 월계점 초기 흥행에 대해 3㎞ 이내의 핵심 상권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원거리 고객인 전략(3~5㎞) 및 광역상권(0~7㎞) 고객 방문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실제 오픈 첫날 방문 고객의 60% 이상이 도보, 자전거 등으로 이용 가능한 3㎞ 이내의 핵심상권 고객이었던 것과 비교해 첫 주말의 경우 원거리 고객이 증가하면서 전략상권 및 광역상권 고객이 절반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마트 제공

또한 경쟁업체가 따라오기 어려운 초격차를 구현한 것도 초기 흥행에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대표적으로 한국형 장보기에 초점을 맞춘 축산 대표품목과 델리(즉석조리)코너의 경우 트레이더스 개점 이래 지난 주말 월계점에서 역대 트레이더스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월계점 오픈 특가 상품으로 준비한 ‘양념토시살’은 월계점에서만 누적 매출로 10톤가량 판매됐다. 평소라면 트레이더스 10개 매장에서 판매될 물량에 월계점 한곳에서 판매된 것이다.

트레이더스의 간판 상품이자 트레이더스의 상품 개발력을 집약한 에어프라이어 역시 입고 이후 조기에 완판됐다. 기존 5.2ℓ에서 용량을 7.2ℓ로 늘린 신제품 ‘트레이더스 에어프라이어 X(7.2ℓ)’는 오픈 당일 1시간 만에 준비물량 500대가 소진됐다.

기존 인기 상품인 트레이더스 에어프라이어 플러스(5.2ℓ) 역시 최초 준비한 1000대가 이틀 만에 전량 판매되며 1500대를 추가 공수해 운영 중이다. 

심지어 300만원 이상을 호가하는 까르띠에 시계도 주말 사이 판매되며 다양한 가격대의 해외 상품들이 폭 넓은 인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이마트 월계점과의 시너지도 냈다.

트레이더스 월계점 오픈 이후 이마트 월계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며 구매 객수는 오히려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구름다리를 통해 이마트와 연결된 매장으로 소비자가 서로 다른 콘셉트의 쇼핑 환경을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경쟁력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민영선 트레이더스 본부장(부사장)은 “트레이더스 월계점의 성공적인 서울 입성을 통해 국내 최고의 창고형 할인점 도약을 위한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