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출시 한달, 800만개 판매"… 농심, 신라면건면 인기에 생산량 2배 늘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라면 건면 마트/사진=농심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농심 ‘신라면건면’이 출시 한달(2/9~3/10) 만에 800만개가 판매되면서 라면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농심은 신라면건면 인기에 3월부터 녹산공장에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 생산량을 2배로 늘리고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신라면건면은 “깔끔한 신라면”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지난 2월 9일 출시 이후 한달간 800만개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대형마트 라면매출 순위에서도 신라면, 짜파게티에 이어 3위에 올랐다. 농심은 “계속되는 주문에 생산 라인을 풀가동하고 있지만 여전히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농심은 신라면건면의 생산량을 최대로 끌어올리기 위해 기존 녹산공장 일반건면 생산라인 2개 모두 신라면건면만 생산한다. 신라면건면 외 멸치칼국수, 메밀소바 등 주요 건면 제품들을 번갈아 생산하던 것을 신라면건면 전용으로 바꾼 것이다. 전용라인은 품목 교체에 따른 라인 정지가 없어 생산성이 월등히 높다. 신라면건면 생산량은 하루 최대 21만개에서 43만개로 대폭 늘어난다.

멸치칼국수 등 기존 건면제품들은 구미공장에서 생산한다. 즉, 신라면건면은 녹산공장, 이외 건면은 구미공장으로 이원화해 생산한다는 전략이다. 구미공장에 건면라인을 가동하면서 농심의 건면제품 생산량도 일일 160만 개로 늘어났다. 농심은 녹산공장에서 140만개, 구미공장에서 20만개의 건면을 생산할 수 있으며 이는 업계 최고 수준이다.

신라면건면은 농심이 ‘신라면Light’라는 프로젝트로 2년간 연구개발해 만든 신제품으로 출시 전부터 흥행을 예고했다. 3세대 신라면으로 불리는 신라면건면은 튀기지 않은 건면에 신라면 특유의 국물을 그대로 구현해 맛과 칼로리를 동시에 잡았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