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최저임금 인상 · 소비심리 위축… 소상공인 새해 경영 전망 ‘먹구름’

기사공유
소상공인들이 전망하는 2019년 새해 경영 상황은 비관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696명을 대상으로 ‘2019년 새해 경기 전망’에 대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벼룩시장구인구직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에 따르면 과반수 이상이 ‘2018년에 비해 나빠질 것’(55.2%)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이 중 14.4%는 ‘2018년에 비해 매우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2018년과 비슷할 것 같다’고 답한 응답자는 29.3%였으며 ‘2018년에 비해 좋을 것 같다’. ‘2018년에 비해 매우 좋을 것 같다’고 답한 소상공인은 각각 12.9%, 2.6%에 불과했다.

업종별로 살펴 보면 숙박·음식업(46.2%), 제조업(36.8%), 도소매업(41%), 일반서비스업(39.8%)을 운영중인 소상공인은 ‘2018년에 비해 나빠질 것 같다’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건설업(58.3%)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은 ‘2018년과 비슷할 것 같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2018년도에 비해 경영상황이 나빠질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들에게 언제쯤 경영상황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계속해서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이 77.1%에 달했다. 22.9%는 ‘2019년 하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지만 ‘2019년 상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은 한 명도 하지 않아 경영상황이 단기간에 호전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경영상황을 악화하는 요인으로는 역시 ‘최저임금 등 인건비 상승’(55.2%)이 가장 많았다. 최저임금은 지난해보다 10.9% 인상되어 많은 소상공인들의 자금난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어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내수부진’(30.2%), ‘금리인상’(5.7%), ‘동종업계 과당경쟁’(4.7%) 등을 꼽았다.

새해 사업 운영 계획에 대한 응답결과에서도 불안감에 의한 보수적인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었다. 사업 운영 계획이 2018년과 ‘변동 없음’이라고 답한 소상공인이 50.3%로 가장 많았으며 ‘사업축소’(30.5%)의 순으로 10곳 중 8곳 이상이 보수적인 경영을 예고했다. ‘업종전환’(8.9%), ‘사업철수’(3.7%)를 하겠다는 응답자도 있었으며 ‘사업확장’을 계획하고 있는 곳은 6.6%에 그쳤다.

올해 인력채용 계획에 대해서는 18.6%만 ‘있다’고 응답했고 절반이상은 ‘채용 계획이 전혀 없다’(40.8%)거나 ‘줄일 계획이다’(21.6%)고 밝혔다. 19%는 ‘미정이다’고 답했다.

최저임금 인상 정책에 대해서는 속도 조절을 원하는 응답이 많았다. 33.9%가 ‘인상폭이 너무 가파르다’고 답했으며 ‘인상 되더라도 기업규모별, 업종별로 차등 적용 해야 한다’(26.7%), ‘이미 많이 인상되어 앞으로 몇 년 간은 동결을 해야 한다’(23.6%)는 의견이 있었다. ‘인상폭이 적당한 것 같다’는 의견은 15.8%였다.

경영상황 개선을 위한 정책으로는 ‘각종 세금 완화’(34.5%)를 가장 원하고 있었으며 ‘규모,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화’(19%), ‘소상공인 지원 자금 확대’(16.1%), ‘대기업 프랜차이즈 상권 입점 제한’(10.9%), ‘상가 임대차 보호법 개정, 영업권 보장’(10.1%), ‘신용카드 수수료 인화’(9.5%) 순으로 나타났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