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과자가격, 오프라인 4.6% 오를 때 온라인 1.9% 내려…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소비자물가가 오르면서 과자와 같은 일상과 밀접한 생활식품도 가격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티몬이 매달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중심으로 1000개가량의 상품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온∙오프라인 가격조사’에 따르면 채널별 가격비교가 가능한 과자 16종 대상의 경우 11월16일 기준으로 올해 초인 3월대비 오프라인은 평균 4.6% 오른 반면, 온라인은 1.6% 내렸다.

먼저 대형마트의 경우 16개 품목이 동기간 평균 4.6%올랐다. 이들 가운데 5개가 24.5% 올랐고, 2개가 -24.5% 내렸다. 가장 가격이 많이 오른 상품은 몽쉘통통카카오(384g, 43.1%), 그 다음이 카스타드(276g, 29.9%), 오예스(336g, 24.5%) 등의 상승률을 보였다. 가격이 내린 상품은 목캔디(274g, -25.1%), 참쌀선과(253g, 23.8%)로 나타났다.

반면 티몬 슈퍼마트의 경우 물가인상에도 과자 가격이 평균 1.9%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16개 가운데 5개 품목이 평균 6.5%올랐고, 8개가 -7.8%내렸다. 가장 많이 오른 상품은 오예스(336g, 26.6%)로 조사됐다. 이외 양파링(84g 3.1%), 참크래커(280g, 1.6%), 포스틱(84g, 1%), 카스타드(276g, 0.3%)등으로 한자리 수 인상률을 보였다.

대형마트와 티몬 슈퍼마트 가격을 비교하면 티몬 슈퍼마트가 평균 -21%저렴했다. 가장 가격 차이가 많이 나는 상품은 몽쉘통통카카오(384g, 대형마트: 4780원, 티몬 슈퍼마트: 2990원)와 엄마손파이(254g, 대형마트: 4780원, 티몬 슈퍼마트: 2990원)가 37.4%가격차이를 보였다.

이외 오예스(336g, 대형마트: 4,780원, 티몬 슈퍼마트: 3090원) 35.4%, 후렌치파이 딸기(192g, 대형마트: 3040원, 티몬 슈퍼마트: 1990원) 34.5%, 카스타드(276g, 대형마트: 4780원, 티몬 슈퍼마트: 1990원) 31.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단순 가격차이로 하면 1790원까지 차이가 났다.

이처럼 과자 가격이 차이가 나는 이유는 유통구조가 가장 큰 이유다. 모바일 기반 티몬 슈퍼마트는 매장운영에 따른 유통비가 없다. 주문이 들어오면 창고에서 바로 상품을 배달해주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티몬은 과자뿐 아니라 생필품과 신선식품 등을 티몬 슈퍼마트를 통해 온라인 최저가로 선보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티몬 관계자는 “소비자물가 인상으로 장바구니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 플랫폼을 기반 슈퍼마트를 통해 생필품과 신선식품을 최저가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서비스의 지속적인 고도화와 함께 상품 품목을 다양화해 티몬 슈퍼마트에서 생활에 필요한 모든 상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