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 5년만에 줄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자영업자가 많은 도소매·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가 5년 만에 처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올 1∼9월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의 취업자 수는 월평균 597만8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만9000명(1.8%) 적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한 이들 산업의 1∼9월 취업자 수는 제10차 한국표준산업분류에 따라 통계를 작성한 2013년 이후 올해 처음으로 줄었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의 1∼9월 평균 취업자 수는 2013년 563만6000명, 2014년 591만9000명, 2015년 601만4000명, 2016년 603만2000명, 지난해 608만7000명을 기록하는 등 4년 연속 증가하다 올 들어 감소세로 돌아섰다.

제조업의 고용상황도 좋지 않았다. 지난 1∼9월 제조업 취업자 수는 451만4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만6000명(1.0%) 줄었다.

건설업은 취업자가 늘기는 했으나 증가세가 둔해졌다. 올해 1∼9월 건설업 취업자는 201만4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만3000명(2.2%) 증가하는 데 그쳤다.

행정기관 종사자 등 공공 부문 취업자는 대폭 늘었다. 올해 1∼9월 공공 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분야 취업자는 110만6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만3000명(6.0%) 늘었다.

이 분야의 1∼9월 취업자 수는 2013년 통계를 작성한 이후 올해가 가장 많았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