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설빙의 인절미, 이젠 스프레드로 집에서도 다양하게 즐기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이 자체 PB상품 ‘설빙 인절미 스프레드’를 출시했다. 브랜드 시그니처 아이템 ‘인절미’의 맛을 잼처럼 빵에 발라먹는 간편 식품 ‘스프레드’의 형태로 개발한 것.

설빙의 ‘인절미 스프레드’는 ‘볶음 콩가루’를 주요 식재료로 사용하여 인절미 특유의 고소함을 가득 담아내었다. 토스트, 크래커 등에 발라먹거나 아이스크림에 곁들여 먹을 수도 있고, 따뜻한 우유에 녹여 인절미 라떼를 만드는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이색 홈 카페 아이템’이다.
/ 설빙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매장에서는 ‘인절미 스프레드 토스트’ 메뉴를 통해 바로 맛 볼 수 있다. 한 입 크기로 잘라진 바삭한 토스트를 인절미 스프레드에 찍어 먹는 메뉴로, 인절미 떡의 쫄깃한 식감과 콩가루의 고소한 풍미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설빙의 브랜드 관계자는 “설빙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식재료 ‘인절미’를 고객 분들이 보다 쉽고 간편하게 즐기실 수 있도록 ‘스프레드’ 형태 PB 상품을 출시하게 되었다”며, “평소 인절미의 고소함을 좋아하셨던 분들께는 집에서도 설빙의 맛을 즐길 수 있는 필수 아이템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설빙은 브랜드 런칭 이후 꾸준히 친숙한 식재료에 참신함 아이디어를 더한 메뉴들로 코리안 디저트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 

설빙의 대표 식재료 ‘인절미’를 활용한 토스트, 허니버터브레드 뿐 아니라 국내 분식 문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치즈떡볶이피자’ 등이 대표적이다. 이번 ‘인절미 스프레드’ 출시를 통해서도 한국 전통 디저트의 대중화와 확산에 힘쓸 예정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