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초복에 삼계탕 먹는 이유는?…복날의 유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오늘(17일)은 초복(初伏)이다. 1년 중 무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삼복(三伏)의 시작을 알리는 날이다.

올해 삼복 날짜는 초복이 7월17일, 중복 7월27일, 말복 8월16일이다. 삼복은 하지(낮이 가장 긴 날)를 기준으로 세번째 경일(庚日)이 초복, 네번째 경일이 중복이다. '경일'은 음력간지를 말하는데 10간은 '갑을병정무기경신임계'순이다. 말복은 하지가 아닌 입추를 기준으로 한다. 입추 후 첫번째 경일이 말복이다.  

복날의 유래는 중국 '사기(史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국 진나라의 덕공이 음력 6월부터 7월 사이 세 번 여름 제사를 지내며 신하들에게 고기를 나눠 준 데서 유래됐다고 한다.

선조들은 복날이면 계삼탕(삼계탕) 등 보양식을 먹어 기운을 보충했다. 동의보감에 의하면 닭고기는 따뜻한 성질이 있어 오장을 안정시켜주고, 몸의 저항력을 키워준다. 삼계탕 외에도 취향에 따라 추어탕, 장어구이, 한우 사골, 육개장, 전복해물탕 등이 여름 보양식으로 인기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