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텀블러 고객 음료 할인, 직장인 92%가 '찬성'…실 사용자는 6%불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환경부가 발표한 재활용품 종합대책에 대해 직장인 대다수가 이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재활용품 종합대책은 커피전문점이나 패스트푸드점에서 텀블러 사용자에게는 커피값 10% 할인, 매장에서 머그컵을 사용하는 고객에게는 음료 리필 혜택을 제공하고, 대형마트나 슈퍼에서는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전면 금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9명이 ‘재활용품 종합대책에 대해 긍정적(92%)’이라고 답했다. ‘부정적이다’는 8%에 불과했다.

재활용품 종합대책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에는 ‘환경 보호 측면에서 좋은 대책이라고 생각해서(48.2%)’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커피값 할인이나 음료 리필 혜택 등이 마음에 들어서(42.3%)’, ‘평소에 필요한 대책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9.3%)’, ‘앞으로 당당하게 텀블러를 사용할 수 있어서(0.3%)’ 순이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 ‘텀블러나 장바구니를 늘 챙겨다녀야 하는 것이 귀찮아서’가 7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얼마 못가 흐지부지될 것 같아서(실효성이 없을 것 같아서)’ 12.9%, ‘할인이나 리필 혜택을 주는 만큼 커피값이 오를 것 같아서’ 9.7%, ‘모든 점포에 적용되지 않을 것 같아서’ 6.5%였다.

‘평소에 커피전문점에서 텀블러를 사용한다’고 밝힌 직장인은 전체의 5.7%에 불과했는데 대체로 ‘주는대로 받는다(49.2%)’는 의견이 많았다. 다음으로 ‘1회용 컵’이 42.2%였고, ‘머그컵’은 2.29%였다.

텀블러 사용자의 절반은 텀블러를 사용하는 이유에 대해 ‘갖고 다니면서 마시기 편해서(52.6%, 복수 응답 가능)’라고 답했다. ‘할인 혜택을 받기 위해서(43.9%)’, ‘음료를 쏟을 우려가 적어서(3.5%)’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재활용품 종합대책의 일반 시민 참여율에 대해 어떻게 예상할까.

응답자의 38.1%는 ‘아는 사람만 동참할 것 같다’라고 답했고 ‘알아도 귀찮아서 동참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을 것 같다(31.6%)’, ‘많은 사람이 동참할 것 같다(24.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한편 대형마트나 슈퍼에서 장을 볼 때 ‘1회용 비닐봉투를 사용한다’는 의견이 32.9%로 가장 많았고 ‘개인용 장바구니(30.1%)’, ‘종이박스(27.7%)’, ‘종량제봉투(9.3%)’ 순으로 나타났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