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올리브영, 지난해 해외 직구 상품 매출 71%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리브영에서 고객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올리브영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우리나라 ‘해외 직접구매(이하 해외 직구)’ 시장이 지난해 2조원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추산된다. 2011년 5600억원 규모에서 6년 만에 4배가량 커진 것이다.

높은 배송비, 복잡한 결제방식, 긴 배송기간 등의 불편함에도 새로운 상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해외 직구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급증한 셈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번거로움에 지친 소비자들이 오프라인 현장에서 즉시구매(이하 즉구)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국내 대표 헬스&뷰티스토어 올리브영은 직구족이 선호하는 대표적인 오프라인 구매채널로 알려져 있다.

8일 올리브영에 따르면 꾸준히 해외 직구족들의 수요를 한발 앞서 충족시켜온 결과 지난해 관련 상품 매출이 71% 늘었다.

특히 지난해는 ▲허니체 ▲네즈 ▲쿤달 ▲내츄레인 ▲아쿠아퍼 ▲글램글로우를 비롯해 해외 직구족들이 이름만 대면 알 수 있는 대표적인 브랜드를 대거 선보여 좋은 반을을 얻었다. 올리브영은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해외 직구 상품의 구매 패턴을 분석한 결과 ‘N.E.W’를 트렌드 키워드로 선정했다.

이 단어는 ▲유해성분을 배제한 안전한 성분을 찾는 소비 경향(Natrual) ▲쉽고 빠르게 사용가능한 아이디어 상품(Easy-quick) ▲하나의 제품으로 다목적 사용이 가능한 제품의 약진(Wide-use)을 의미한다.

또한 국내에 없는 새로운 상품을 찾는 직구족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가성비 좋은 해외 브랜드들의 신규 입점을 지속해왔다는 의미도 함께 담겨 있다.

올리브영은 올해도 ‘N.E.W’ 키워드에 맞춰 직구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물만 묻혀 화장을 지우는 신개념 클렌징 퍼프 ‘페이스 헤일로’를 시작으로 액상형 철분제 ‘플로라딕스’, 치약 없이 물로만 양치질 할 수 있는 음이온 칫솔 ‘키스유’ 등이 순차적으로 입점된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뷰티 얼리어답터들이 부쩍 늘어나면서 해외에서 입소문이 난 제품을 한발 먼저 구매하려는 직구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라며 “트렌드, 가성비, 제품력을 모두 갖춘 상품들을 발빠르게 선보이며 고객의 편의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