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여기어때' 허위 악플 단 '야놀자' 임직원 5명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경쟁사 ‘여기어때’를 비방하는 댓글과 게시물을 작성한 의혹으로 숙박 O2O업체 야놀자의 전·현직 임직원들을 검찰에 넘겼다. /사진=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이너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경찰이 숙박업소 예약 서비스 O2O업계의 경쟁사 '여기어때'를 비방하는 댓글과 게시물을 작성한 혐의로 '야놀자'의 전·현직 임직원들을 검찰에 넘겼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24일 경쟁사 여기어때에 대한 비방을 목적으로 악성 댓글과 정보지(일명 지라시)를 유포한 혐의로 야놀자 전·현직 임직원 5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야놀자의 A부대표와 B홍보이사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바이럴 전문 대행사를 고용해 수십개의 ID로 주요 포털사이트 내 허위 내용을 담은 댓글을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대표이사 인터뷰, 실적기사, 서비스 출시 기사 등에 악의적인 비난 댓글을 달아 여기어때와 위드이노베이션 관련 여론을 부정적으로 조작하려는 움직임도 있었다.

이들이 작성한 댓글은 “딱봐도 적자회사”, “사기 좀 그만쳐라”, “망해라 그냥”, “회사가 언제 매각될지 모른다는 거”등이다.

지난해 7월에는 여기어때의 2차 투자유치를 앞두고 주요 증권 특화 언론사와 VC업계 등에 지라시를 뿌려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유포자는 야놀자의 호텔나우 인수 관여자인 회계사 C씨다.

이미 지난 5월 야놀자는 이 두 사건과 관련해 2차례의 압수수색을 받았고 A부대표와 B홍보이사 등 주요임원들도 소환조사를 받았다. 업계는 야놀자가 이번 댓글공작 혐의가 기소의견으로 송치됨에 따라 그동안 쌓아왔던 이미지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한다.

그간 야놀자는 댓글비방행위에 대해 “개인의 일탈”로 치부했지만 이번 경찰조사결과 회사의 조직적인 개입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앞서 야놀자는 “댓글은 직원이 개인적으로 작성한 것으로 회사와 무관하다”며 “언론을 통해 회사에서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고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흥순 soonn@mt.co.kr  |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