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파리바게뜨 협력사 “집행정지 ‘각하’에 ‘즉시항고’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파리바게뜨'의 협력사 11개 업체는 28일 서울행정법원이 ‘각하’ 결정을 내린 임금지급 시정지시 처분에 대해 즉시항고할 것을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파리바게뜨 협력사들은 법원에 항고장을 제출할 방침이다. 이들은 법률대리인단으로 법무법인 ‘화우’를 선임하고 지난 6일 고용노동부를 상대로 ‘임금지급 시정지시’ 처분의 집행정지 소를 제기한 바 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지난 9월20일 이미 지급된 임금 외에 ‘시업 전 시간 5~10분까지 근무시간으로 간주해 미지급된 임금을 지급할 것’을 지시했다.

파리바게뜨 11개 협력사는 “고용노동부의 근로감독 결과 발표에 앞서 각 가맹점주와 협력업체, 제빵기사 등 3자 간의 문제로 근로시간에 대한 상호 간 시각 차이 및 일부 오해 등 논란의 여지가 있음에도 약 48억원에 이르는 미지급 임금을 모두 지급 완료한 바 있다”며 “출근시간 전 5~10분까지 연장수당 지급은 상당한 무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서울행정법원은 이번 결정문에서 “고용노동부의 시정지시는 상대방의 임의적인 협력을 통해 사실상의 효과를 발생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행정지도에 불과하므로 시정지시로 인해 신청인들의 법률상 지위에 직접적인 법률적 변동이 생기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에 박찬근 화우 변호사는 “법원이 고용노동부의 시정지시권 남용과 행정력 남발을 인정한 취지”라며 “특히 정부의 시정지시를 따르지 않아도 어떠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명시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 변호사는 “법원의 이 같은 법리해석은 자기모순에 봉착할 것”이라며 “향후 고용노동부가 신청인들에게 시정지시 불이행에 따른 불이익을 부과할 것이 명백한데 이는 법원의 결정에 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정홍 파리바게뜨 협력사 국제산업 대표는 “실질적으로 이번 법원의 결정을 통해 고용노동부의 시정지시로 인한 불이익이 없다는 점을 확인 받았다”면서 “다만 11개 협력사들은 고용노동부의 시정지시가 근본적으로 위법하다는 강한 확신을 가지고 있으므로 법원의 결정에 즉시항고하여 시정지시의 위법성에 관한 서울고등법원의 판단을 받아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제조기사들에게 미지급한 임금이 있다면 이를 정확히 산정해 지급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정 대표는 고용노동부가 내린 시정지시에 대해서는 “제조기사들의 실제 근무형태를 전혀 반영하고 있지 않고 계산 과정에서 협력사들이 제조기사들에게 초과지급한 48억원 부분을 누락하는 등 상당한 문제점들이 발견돼 부득이하게 법원에 고용노동부가 한 시정지시가 정당한 것인지에 대한 판단을 구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