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무한리필 고깃집 창업은 "고기 유통 관리능력부터 살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저렴한 가격대를 유지하면서 고기의 맛과 품질을 잡은 무한리필 창업 소두마리 브랜드가 소액창업아이템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한상에소두마리’는 소고기 무한리필 외에도 삼겹살 무한리필 혹은 단품으로도 주문 가능한 메뉴들로 구성되어 합리적으로 취향에 맞게 식사가 가능하다.

한우에 버금가는 최고급육 소고기를 제공하는 외식전문식당으로 소고기의 6가지 주요 부위 (등심, 살치, 부채살, 우삼겹, 갈비살, 토시살)을 고루 맛볼 수 있다.


최상급 소고기를 18,900원에 양껏 먹을 수 있다는 합리적인 곳. 이러한 소비자를 생각한 가격 구성으로 손님들 줄 세우기를 할 만큼 인기가 많다.

육류 운영 경험이 없는 경우 본사에서는 물류 유통에만 관심을 쏟는 경우가 많아 냉동육 관리가 소홀해 고객 앞에 제공되기까지 시간이 걸려, 육즙이 빠져있는 경우가 많아 실망하는 고객의 모습을 보는 경우가 많다.

프랜차이즈 소고기 무한리필 ‘한상에소두마리’ 관계자는 “전국 물류 시스템과 대량 유통 시스템을 구축해 월 유통량이 70톤 이상에 달하며 신선한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라며 “프리미엄 소고기 원육 대량유통으로 가맹점주들에게 부담 없는 단가로 납품도 가능해 가맹점주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숯불을 사용하지 않아 불판 세척비용, 인건비, 숯 운영비용 등 동종 브랜드에 비해 월 1,000만원 이상 관리비 절감효과를 가져오고 있다.

이 관계자는 “특허불판으로 홀 인건비를 2인이상 절감할 수 있어, 인건비 1만원시대에 앞서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라며 “3,000만원부터 창업이 가능한 곳으로 업종변경창업, 부부창업, 직장인투잡 영역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