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오락가락 날씨에 간편서비스업종 등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을 문턱이라는 절기 입추를 지나면서 무더위와 전국 곳곳에 내리는 비로 인해 식사, 의류세탁 등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는 간편서비스업종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대표적인게 배달아이템이다. 

스마트폰의 등장과 함께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가 생겨나면서 스마트폰으로 메뉴를 고르고 전화를 걸지 않아도 자장면, 피자, 치킨 등을 시켜먹을 수 있게 됐다. 현재 국내 O2O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음식 배달시장은 12조~13조원으로 추정된다.

한 마리 가격에 두 마리를 제공하는 웰빙 콘셉트 구어스치킨은 치맥을 즐기려는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브랜드 중 하나다. 특징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오븐구이라는 점이다. 여기에 오곡파우다(저염, 천연곡물)를 이용해 오리지날 한 마리 기준 나트륨 1501mg으로 후라이드 치킨 대비 약 30% 가량 나트륨 함량을 줄였다.

셀프세탁편의점도 무더위와 습한 날씨로 인해 세탁에서 건조까지 한번에 해결된다는 장점으로 소비자들의 발길이 늘고 있다. 

크린토피아와 월드크리닝의 셀프세탁서비스는 무더운 여름에 좋다. 24시간 운영되는 코인빨래방의 경우는 투잡을 고려하는 예비창업자에게도 좋다.

오락가락 날씨로 입맛까지 떨어지면서 한곳에서 다양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외식 장소도 인기다. 
▲ 포삼팔 (사진=강동완기자)

프랜차이즈 외식 브랜드인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 ‘포삼팔’은 품질 높고 맛있는 쌀국수를 3800원에 판매하고 있다. 팟타이(볶음면), 껌찌엔(볶음밥) 등 다양한 메뉴를 구성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 한국식 비빔밥 메뉴도 도입해 멀티형 브랜드로 나서고 있다.

싱싱한 야채 쌀국수(가격 3,800원), 든든한 양지 쌀국수(4,900원), 베트남식 볶음면(4,900원), 얼큰한 숯불쌀국수(7,000원), 숯불돼지고기덮밥(6,500원), 꼬들한 계란볶음밥(4,900원), 치킨볼과 수제 꼬치 튀김, 통새우 고로케 등이 있다.

프리미엄 김밥전문점 정성만김밥은 숯불향이 가득한 고기를 넣은 김밥과 다양한 면 요리, 브리또 등을 더해 아이와 여성들이 즐겨 찾는 장소가 되고 있다. 부리또 종류도 다양하다. 

치킨전문점과 피자전문점, 생맥주전문점의 장점을 콜라보한 치킨퐁도 폭염에 치맥을 즐기려는 이들이 즐겨찾는 곳이다. 생맥주가 가장 맛있다는 4℃를 유지하는 냉각테이블를 갖추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