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북한의 결단만 남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평창. 문재인 대통령(마이크 든 이)이 24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0, 2018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북한이 참가하도록 문을 열었다. 이제는 북한의 결단만 남았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문을 열어 놓고 기다리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0, 2018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행사에 참석해 "성급하게 기대하지도, 반대로 비관할 필요도 없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황교익 칼럼니스트가 '일제강점기 감자가 개마고원에서 대량 재배됐다.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북한 팀이 온다면 개마고원 감자 좀 가져왔으면 한다'고 하자 "이번 올림픽이 개마고원 감자와 강원도 감자가 만나는 한반도 축제의 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의미가 환경올림픽, IT(정보기술)올림픽, 문화올림픽, 평화올림픽 등 많은데 하나 더 보태자면 '치유 올림픽'"이라며 "보란 듯이 성공시키자"고 독려했다.

그는 "그동안 국정농단을 비롯한 국내 정치 상황 때문에 국민이 오랫동안 힘들었지 않았는가. 강원도민은 국정농단 사건이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준비 과정도 오염시켜 걱정하고 자존심에 상처도 받았다"며 "이번에 올림픽을 보란듯이 성공시켜 힘들었던 상처받은 국민이 올림픽을 통해 대한민국에 다시 자부심을 갖게 되고 치유받고, 위안받고, 희망까지 갖게 되는 계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 출범 뒤 처음으로 치르는 대규모 국제 행사라 반드시 성공시킬 책무가 우리 정부에게도 있다. 지금부터는 중앙정부도 함께 힘을 모아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반드시 성공시켜 내겠다고 약속드린다"며 "저도 대통령으로, 또 홍보대사로 위촉됐으니 제 모든 힘을 다해 올림픽을 국민 모두가 자부할 수 있는 대회로 꼭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이어 2020년에는 일본에서 하계올림픽, 2022년에는 중국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린다. 이렇게 한중일에서 연이어 열리는 동계, 하계 올림픽이 한반도, 동북아 지역 평화를 강고하게 만드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