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프랜차이즈 치킨 가격인하 가능… 가맹점과 상생 방안 찾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개 치킨 가맹본부의 가맹점당 영업이익. /자료=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가 상위 5개 치킨 프랜차이즈의 투자비용과 재무제표 분석을 통해 소비자가격 인하가능성 등을 검토한 결과가 나왔다. 소협은 조사 결과 치킨 가격 인하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소협은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중 가맹점 수와 매출액이 가장 높은 상위 5개 업체(비비큐치킨, 네네치킨, BHC, 교촌치킨, 굽네치킨)의 2012년~2016년의 손익계산서를 분석했다.

그 결과 최근 5년간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영업이익 또한 연평균 16%~131% 증가했다. 2016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보면, 가맹본부는 가맹점 1곳당 4700만원~최대 2억9000만원의 매출액과 최소 연1400만원~최대 4000만원의 영업이익을 얻었으며 가맹점수는 2014년 대비 2016년에 평균 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비비큐 가맹본부는 치킨가격을 인상하면서 ‘가맹점주들이 가격인상을 요구했다’고 해명하였으나 이는 가맹점주들에게 치킨 1마리당 500원의 광고비 분담을 요구한 것으로, 소협은 5개 치킨 가맹본부 역시 광고판촉비, 영업표지 사용료, 교육비, POS비, 콜비 등의 명목으로 영업중 부담금을 가맹점에게 분담시킴에 따라 치킨가격 인상압박을 받는 것으로 분석했다.

광고판촉비의 경우 5개 업체 모두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공동으로 분담하고 있었으며, 2016년 판매비와 관리비 중 광고선전비 및 판촉비를 분석한 결과 굽네치킨이 290억원 중 98억원(33.7%), 교촌치킨이 483억원 중 147억원(30.5%)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소협은 “광고판촉비를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공동으로 분담할 경우 가맹본부는 매출증가효과와 비용절감이라는 이중의 이익이 발생하므로 광고판촉비를 추가로 부담할 여력이 충분히 있는 것으로 보이며, 가맹점의 광고판촉비 부담이 줄어들면 치킨 가격이 인하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가맹본부와 가맹점, 소비자가 상생할 수 있도록 가맹본부는 영업 중 부담금을 낮추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5개 치킨 가맹본부의 초기 투자비용은 가입비, 교육비, 보증금, 기타비용으로 구성되어있다. 초기투자비용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기타비용으로 비비큐치킨과 교촌치킨이 각각 1억 5천만원, 8500만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소협은 “가맹점이 가맹본부에 지불하는 초기 투자비용이 높으면 가맹점의 이익을 위해 소비자가격이 높아질 수 있어, 가맹본부가 현재보다 초기 투자비용을 낮춘다면 치킨 가격이 인하될 여지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소협은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가맹점과 협력 관계가 되어야 하나 현재 우리나라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는 한쪽이 우위를 점하고 있는 구조이므로 원재료가격이 아닌 가맹점의 필요에 의한 가격인상이 대두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과도한 초기투자비용과 광고판촉비 등 영업중 부담금을 낮추어 가맹점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하고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불협화음으로 인한 부담을 소비자에게 전가시키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영락 ped19@mt.co.kr  |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