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미스터피자, 불공정 거래 혐의로 압수수색… 보복 영업 의혹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스터피자. /사진=뉴시스

검찰이 21일 가맹점에 치즈를 공급하는 과정에서 불공정 거래를 한 혐의 등으로 미스터피자 본사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부장검사 이준식)는 이날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 등으로 서울 서초구 미스터피자 본사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정우현 MP그룹 회장(69)이 가맹점에 치즈를 공급하는 과정에 중간납품업체를 끼워 넣어 불공정 거래를 한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또한 가맹점에서 탈퇴한 점주들을 상대로 매장 근처에 직영점을 만들어 영업을 방해하고 이들 가게에 재료를 공급하지 않도록 관련 납품업체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도 조사 중이다.

검찰은 조만간 정 회장 및 미스터피자 관계자 등을 소환해 구체적인 내용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정 회장은 지난해 4월 서울 서대문구 한 빌딩에서 자신이 안에 있는 상황에서 상가 문을 닫았다는 이유로 경비원 A씨(59)를 때려 상해 혐의로 벌금 200만원에 약식 기소된 바 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