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독감, 면역력 높이는 ‘건기식’(건강기능식품) 수요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헬스 앤 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이 독감이 기승을 부렸던 지난 12월 1일부터 27일까지 약 한달 간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건강기능식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약 80%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는 예년보다 독감이 한 달 정도 빠르게 유행하고 있는데다, 이번엔 면역력이 부족한 청소년과 영유아 환자가 특히 많아 소비자들의 관심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가장 인기 높은 제품은 젤리처럼 섭취할 수 있는 ‘츄어블(Chewable)’ 비타민이다. 레인보우라이트에서 출시한 ‘비타민C 슬라이스구미’와 ‘비타민 D3 써니구미’의 경우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6%, 150%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CJ제일제당의 ‘H.O.P.E 츄어블비타민’ 역시 전년 동기 매출이 88%나 늘었다. 이 제품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제형으로 디저트처럼 맛있게 먹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 이들 제품은 약을 챙겨먹는 것 같은 부담 없이 간편하게 섭취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잘 맞아떨어지며 꾸준히 매출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멀티비타민 제품의 매출도 두드러지게 늘었다. 세노비스 ‘트리플러스’와 솔가 ‘멀티비타민&미네랄’ 등 제품도 소비자들이 면역력 향상을 위해 꾸준히 찾고 있는 상품들이다.

칼슘, 무기질 또한 몸의 균형을 잡아주고 면역력을 강화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고 알려지면서 세노비스의 ‘칼슘&#-3;비타민D’ 매출은 작년에 비해 158% 매출이 뛰었다. 이 제품은 뼈와 근육 건강에 도움을 주는 칼슘과 함께 비타민 D가 함유돼 흡수율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유산균 제품의 판매도 호조다. CJ제일제당 바이오 장유산균 CJLP-243은 전년 대비 3배가량 매출이 늘었다. 한국인에게 맞춘 ‘김치 유산균’을 활용, 대표적인 유산균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예상치 못한 독감이 전국을 휩쓸면서 당분간 면역력을 높여주는 제품에 대한 수요는 줄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