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가성비는 기본! 이왕이면 대용량… ‘가용비(가격 대비 용량)’ 찾는 고객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기적인 경기 불황과 침체의 골이 깊어지면서, 화장품 업계에서는 ‘대용량 화장품’의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이 지난해 4분기(2016년 10월1일 ~ 12월20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대용량 화장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연초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좋은 제품을 찾던 수요가 급증했던 것에 비해, 하반기부터는 이왕이면 대용량 제품을 선택하려는 ‘가용비(가격 대비 용량)’ 중시 추세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 제공=올리브영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특히 스킨케어의 경우 세안제의 대용량화 추세가 두드러진다. 300ml로 올리브영에서 가장 용량이 큰 ‘식물나라 제주 탄산수 딥 클렌징 폼’의 경우, 식물나라 제품 가운데 판매량이 가장 높았다. 이 제품은 전년4분기와 비교해 매출140% 신장, 올해 상반기와 비교해서도 55% 늘며 가용비 제품 선호 추세를 잘 보여주고 있다.

500ml용량에 9천원대인 ‘하또무기 스킨 컨디셔너’의 경우, 올해 4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2배 이상 늘었다. 이는 겨울철 얼굴과 바디 겸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클렌징 오일과 스킨토너 역시1만원대400ml 이상 대용량 제품이4분기 매출 상위에 올랐다.

얼굴을 비롯한 바디 토털 케어 제품군의 인기도 눈에 띈다. 특히1만원대 대용량 올인원 제품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 1만원대 대용량 제품의 대표주자인 세타필의 경우, 최근 한달 매출이 전월 대비 150% 뛰었다. 

바디크림도 기존200ml 용량에서400ml 이상 제품의 판매량이 월등히 높았다. ‘더마비 울트라 모이스처 바디크림’은 200ml 제품에 비해 430ml 제품이 최근 한달 새 6배나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겨울철 인기 품목 중 하나인 핸드크림 역시, 100ml 대용량인 ‘카밀 핸드 앤 네일크림 클래식’ 이 핸드크림 중 최근 한 달 가장 많이 팔렸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가격 대비 용량이나 만족도 등을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기존 상품 대비 저렴하고 실속 있는 대용량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올 겨울에는 단순히 큰 용량만이 아닌 얼굴부터 몸 전체에 고루 사용할 수 있는 올인원 대용량 아이템이 특히 인기라 경기 불황을 실감케 한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